1 Chronicles 21

사탄이 이스라엘을 대적하려고 일어나 다윗을 선동하여 이스라엘의 수를 세게 하니라. 다윗이 요압과 백성의 치리자들에게 이르되, 가서 브엘세바에서부터 단에 이르기까지 이스라엘을 계수하고 그들의 수를 내게로 가져와 내게 알리라, 하니 요압이 응답하되, 주께서 자신의 백성을 지금보다 백 배나 더 많게 하시기를 원하나이다. 하오나 내 주 왕이여, 그들은 다 내 주의 종이 아니니이까? 그런데 내 주께서 어찌하여 이 일을 요구하시나이까? 어찌하여 왕께서 이스라엘에게 범법의 원인이 되려 하시나이까? 하였으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왕의 말이 요압을 이겼으므로 요압이 떠나 온 이스라엘을 두루 다닌 뒤에 예루살렘으로 돌아오니라.

¶요압이 백성의 수의 총계를 다윗에게 주었는데 이스라엘 중에서 칼을 뺀 자가 모두 백십만 명이요, 유다는 칼을 뺀 자가 사십칠만 명이었더라. 그러나 요압이 왕의 말을 가증히 여겼으므로 그들 가운데서 레위와 베냐민은 세지 아니하였더라. 하나님께서 이 일을 기뻐하지 아니하셨으므로 이스라엘을 치시매 다윗이 하나님께 아뢰되, 내가 이 일을 행하였으므로 크게 죄를 지었나이다. 그러나 이제 간청하옵나니 주의 종의 불법을 없이 하여 주옵소서. 내가 심히 어리석게 행하였나이다, 하니라.

¶주께서 다윗의 선견자 갓에게 말씀하여 이르시되, 10 가서 다윗에게 고하여 이르기를, 주가 이같이 말하노라. 내가 네게 세 가지를 주노니 너는 그것들 중의 하나를 택하라. 내가 그것을 네게 행하리라, 하라. 11 이에 갓이 다윗에게 가서 그에게 이르되, 주께서 이같이 말씀하시기를, 너는 택하라. 12 삼 년 동안 기근이 들게 할 것인지 혹은 석 달 동안 네 원수들의 칼이 너를 따라잡아 네가 네 원수들 앞에서 멸망하게 될 것인지 혹은 주의 칼 곧 역병이 사흘 동안 이 땅에 있어 주의 천사가 이스라엘 온 지역을 두루 멸하게 할 것인지 택하라, 하시나니 그러므로 이제 나를 보내신 분에게 내가 무슨 말을 다시 전해야 할지 친히 알려 주소서, 하매 13 다윗이 갓에게 이르되, 내가 큰 곤경에 빠졌도다. 주의 긍휼은 심히 크니 이제 내가 그분의 손에 빠지고 사람의 손에 빠지지 아니하기를 원하노라, 하니라.

14  ¶이에 주께서 이스라엘 위에 역병을 보내시니 이스라엘 중에서 칠만 명이 쓰러지니라. 15 하나님께서 예루살렘을 멸하시려고 한 천사를 그곳에 보내셨는데 그가 멸할 때에 주께서 보시고 그 재앙에서 뜻을 돌이키사 백성을 멸한 천사에게 이르시되, 족하다. 이제 네 손을 멈추라, 하시거늘 그때에 주의 천사가 여부스 족속 오르난의 타작마당 옆에 섰더라. 16 다윗이 눈을 들어 보매 주의 천사가 땅과 하늘 사이에 섰고 칼을 빼어 손에 들고 예루살렘을 향해 내밀었으므로 그때에 다윗과 이스라엘의 장로들이 굵은 베옷을 입고 얼굴을 대고 엎드리니라. 17 다윗이 하나님께 아뢰되, 명령을 내려 백성의 수를 세게 한 자는 바로 내가 아니니이까? 바로 내가 죄를 짓고 참으로 악을 행하였나이다. 하오나 이 양들로 말하건대 그들이 무슨 일을 하였나이까? 원하건대 오 주 내 하나님이여, 주의 손을 나와 내 아버지 집 위에 두시고 주의 백성 위에 두지 마셔서 그들이 재앙을 받지 않게 하옵소서, 하니라.

18  ¶그때에 주의 천사가 갓에게 명령하여 다윗에게 이르기를 다윗은 올라가 여부스 족속 오르난의 타작마당에서 주께 제단을 쌓으라고 하시므로 19 갓의 말 곧 그가 주의 이름으로 말한 말대로 다윗이 올라가니라. 20 오르난이 몸을 돌이켜서 그 천사를 보매 그와 함께한 그의 네 아들이 숨었더라. 이제 오르난은 밀을 타작하고 있더라. 21 다윗이 오르난에게 가매 오르난이 바라보다가 다윗을 보고 타작마당에서 나가 얼굴을 땅에 대고 다윗에게 절하니라. 22 그때에 다윗이 오르난에게 이르되, 이 타작마당이 있는 장소를 내게 넘기라. 내가 그 안에서 주께 제단을 쌓으리니 너는 충분한 값을 받고 그것을 내게 넘길지니라. 그리하면 재앙이 백성에게서 떠나고 그치리라, 하매 23 오르난이 다윗에게 이르되, 왕께로 그것을 취하소서. 내 주 왕은 왕의 눈에 좋은 것을 행하소서. 보소서, 내가 또한 소들은 번제 헌물로 타작 기구는 나무로 밀은 음식 헌물로 삼으시도록 왕에게 드리나니 곧 내가 그것을 다 드리나이다, 하매 24 다윗 왕이 오르난에게 이르되, 아니라. 내가 참으로 충분한 값을 주고 그것을 사리라. 내가 주께 드리려고 네 것을 취하지 아니할 것이며 값을 치르지 않고서는 번제 헌물을 드리지도 아니하리라, 하니라. 25 이처럼 다윗이 그 장소를 사려고 금 육백 세겔을 달아 오르난에게 주니라. 26 다윗이 거기서 주께 제단을 쌓고 번제 헌물과 화평 헌물을 드리며 주를 부르니 그분께서 하늘로부터 번제 헌물 제단 위에 불을 내려 그에게 응답하시고 27 주께서 천사에게 명령하시매 그가 다시 자기 칼을 칼집에 꽂았더라.

28  ¶그때에 다윗이 주께서 여부스 족속 오르난의 타작마당에서 자기에게 응답하시는 것을 보고는 거기서 희생물을 드렸으니 29 이는 모세가 광야에서 만든 주의 성막과 번제 헌물 제단이 그때에 기브온의 산당에 있었으나 30 다윗이 주의 천사의 칼로 인해 두려워서 감히 그것 앞에 가서 하나님께 여쭙지 못하였기 때문이더라.

Copyright information for KorHKJ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