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Samuel 5

블레셋 사람들이 하나님의 궤를 빼앗고 그것을 에벤에셀에서 아스돗으로 가져가니라. 블레셋 사람들이 하나님의 궤를 취하여 그것을 다곤의 집으로 가져다가 다곤 옆에 두었더라.

¶아스돗 사람들이 다음 날 일찍 일어났는데, 보라, 다곤이 주의 궤 앞에서 얼굴을 땅에 댄 채 쓰러졌으므로 그들이 다곤을 취해 다시 그것의 자리에 두었더라. 그들이 그 다음 날 아침에 일찍 일어났는데, 보라, 다곤이 주의 궤 앞에서 얼굴을 땅에 댄 채 쓰러졌고 다곤의 머리와 두 손바닥은 끊어져서 문지방에 있고 다곤의 몸뚱이만 남았더라. 그러므로 다곤의 제사장들이나 다곤의 집에 들어가는 자는 이 날까지 아스돗에 있는 다곤의 문지방을 밟지 아니하느니라. 그러나 주의 손이 아스돗 사람들에게 엄중하게 임하고 그분께서 그들을 멸하시며 종기로 그들 곧 아스돗과 그것의 지경을 치시매 아스돗 사람들이 그리된 것을 보고 이르되, 이스라엘의 하나님의 궤가 우리와 함께 거하지 못할지니 그의 손이 우리와 우리의 신 다곤 위에 심하게 임하는도다, 하니라. 그러므로 그들이 사람을 보내어 블레셋 사람들의 모든 귀족을 모으고 이르되, 우리가 이스라엘의 하나님의 궤를 어떻게 처리하랴? 한즉 그들이 대답하되, 이스라엘의 하나님의 궤를 가드로 옮겨가라, 하므로 그들이 이스라엘의 하나님의 궤를 거기로 옮겨갔더니 그들이 그 궤를 옮겨간 뒤에 주의 손이 매우 큰 파멸과 함께 그 도시를 치니라. 그분께서 작은 자든 큰 자든 그 도시 사람들을 치시므로 그들의 은밀한 부위에 종기가 나니라.

10  ¶그러므로 그들이 하나님의 궤를 에그론으로 보내니라. 하나님의 궤가 에그론에 이른즉 에그론 사람들이 부르짖어 이르되, 그들이 이스라엘의 하나님의 궤를 우리에게로 가져다가 우리와 우리 백성을 죽이려 한다, 하고 11 이에 사람을 보내어 블레셋 사람들의 모든 귀족을 함께 모으고 이르되, 이스라엘의 하나님의 궤를 보내어 그것이 그것의 본래 처소로 다시 가게 하고 그리하여 우리와 우리 백성을 죽이지 못하게 하자, 하니 이는 온 도시에 두루 치명적인 파멸이 있었으며 거기서 하나님의 손이 심히 엄중하였기 때문이더라. 12 그분께서 죽지 아니한 사람들을 종기로 치시매 그 도시의 부르짖음이 하늘에까지 이르렀더라.

Copyright information for KorHKJ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