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Chronicles 22

예루살렘 거주민들이 여호람을 대신하여 그의 막내아들 아하시야를 왕으로 삼았더라. 전에 아라비아 사람들과 함께 진영에 이른 사람들의 무리가 그보다 나이가 많은 자들을 다 죽였더라. 이처럼 유다 왕 여호람의 아들 아하시야가 통치하니라. 아하시야가 통치하기 시작할 때에 나이가 사십이 세더라. 그가 예루살렘에서 일 년 동안 통치하니라. 그의 어머니의 이름은 또한 오므리의 딸 아달랴더라. 그 역시 아합의 집의 길들로 걸었으니 이는 그의 어머니가 그의 조언자가 되어 악하게 행하도록 하였기 때문이라. 그러므로 그가 주의 눈앞에서 아합의 집과 같이 악을 행하였더라. 그의 아버지가 죽은 뒤에 그들이 그의 조언자가 되어 그를 파멸로 이끌었더라.

¶그가 또한 그들의 조언을 따라 걸으며 이스라엘 왕 아합의 아들 여호람과 함께 가서 라못길르앗에서 시리아 왕 하사엘과 싸웠는데 시리아 사람들이 요람을 치므로 그가 시리아 왕 하사엘과 싸우다가 라마에서 입은 상처로 인해 예스르엘에서 치료를 받으려고 돌아왔더라. 아합의 아들 여호람이 병들었으므로 유다 왕 여호람의 아들 아사랴가 예스르엘에서 그를 보려고 내려갔더라. 아하시야가 요람에게 감으로써 멸망당한 것은 하나님에게서 났더라. 그가 갈 때에 주께서 아합의 집을 멸하기 위해 기름을 부으신 님시의 아들 예후를 치려고 여호람과 함께 나갔더라. 예후가 아합의 집에 심판을 집행할 때에 유다의 통치자들과 아하시야의 형제들의 아들들 곧 아하시야를 섬기던 자들을 만나서 그들을 죽였더라. 그가 아하시야를 찾았더라. (그가 사마리아에 숨었으므로) 그들이 그를 붙잡아 예후에게로 데려가 죽이고 묻었으니 이는 그들이 말하기를, 그는 마음을 다해 주를 구하던 여호사밧의 아들이라, 하였기 때문이더라. 이처럼 아하시야의 집이 왕국을 그대로 지킬 힘도 없게 되니라.

10  ¶그러나 아하시야의 어머니 아달랴가 자기 아들이 죽은 것을 보고 일어나 유다의 집에서 왕가의 모든 씨를 멸하였으나 11 왕의 딸 여호사브앗이 아하시야의 아들 요아스를 취하여 죽임 당한 왕의 아들들 가운데서 그를 훔쳐 내고 그와 그의 유모를 침실에 두었더라. 이처럼 여호람 왕의 딸이요, 제사장 여호야다의 아내인 여호사브앗이 (그녀는 아하시야의 누이였더라.) 아달랴로부터 그를 숨겼으므로 그녀가 그를 죽이지 못하였더라. 12 그가 그들과 함께 하나님의 집에 육 년 동안 숨어 있었고 아달랴가 그 땅을 통치하였더라.

Copyright information for KorHKJ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