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Chronicles 29

히스기야가 통치하기 시작할 때에 나이가 이십오 세더라. 그가 예루살렘에서 이십구 년 동안 통치하니라. 그의 어머니의 이름은 스가랴의 딸 아비야더라. 그가 자기 조상 다윗이 행한 모든 것에 따라 주의 눈앞에서 올바른 것을 행하니라.

¶그가 자기의 통치 제일년 첫째 달에 주의 집의 문들을 열어 그것들을 보수하고 또 제사장들과 레위 사람들을 데려다가 동쪽 거리로 함께 모은 뒤 그들에게 이르되, 너희 레위 사람들아, 내 말을 들으라. 이제 너희 자신을 거룩히 구별하고 또 주 너희 조상들의 하나님의 집을 거룩히 구별하여 성소에서 더러운 것들을 가지고 나가라. 우리 조상들이 범법하고 주 우리 하나님의 눈에 악한 것을 행하며 그분을 버리고 주의 처소로부터 자기들의 얼굴을 돌리며 등을 돌리고 또 주랑의 문들을 닫으며 등잔들을 끄고 성소에서 이스라엘의 하나님께 분향하지 아니하며 또 번제 헌물을 드리지 아니하였도다. 그러므로 주의 진노가 유다와 예루살렘에 임하였고 너희가 너희 눈으로 보는 바와 같이 그분께서 그들을 넘겨주사 고난과 놀랄 일과 비웃음거리가 되게 하셨느니라. 보라, 이것으로 인해 우리 조상들이 칼에 쓰러지고 우리 아들딸들과 아내가 포로가 되었느니라. 10 이제 주 이스라엘의 하나님과 언약을 맺어 그분의 맹렬한 진노를 우리에게서 돌이키게 하려는 생각이 내 마음에 있나니 11 내 아들들아, 이제 게을리 하지 말라. 주께서 이미 너희를 택하사 자신 앞에 서서 자신에게 봉사하게 하시고 이로써 너희가 그분을 섬기며 분향하게 하셨느니라, 하니라.

12  ¶그때에 레위 사람들이 일어나니 곧 고핫 족속의 아들들 중에서 아마새의 아들 마핫과 아사랴의 아들 요엘과 므라리의 아들들 중에서 압디의 아들 기스와 여할렐렐의 아들 아사랴와 게르손 족속 중에서 심마의 아들 요아와 요아의 아들 에덴과 13 엘리사반의 아들들 중에서 시므리와 여이엘과 아삽의 아들들 중에서 스가랴와 맛다니야와 14 헤만의 아들들 중에서 여히엘과 시므이와 여두둔의 아들들 중에서 스마야와 웃시엘이더라. 15 그들이 자기들의 형제들을 모으고 자신을 거룩히 구별한 뒤에 가서 왕의 명령에 따라 주의 말씀들에 의거하여 주의 집을 정결하게 하였더라. 16 제사장들도 주의 집 내부로 들어가 그곳을 정결하게 하고 주의 성전에서 발견한 부정한 모든 것을 끌어내어 주의 집의 뜰로 가져가매 레위 사람들이 그것을 취하여 밖으로 기드론 시내로 가져갔더라. 17 이제 그들이 첫째 달 초하루에 거룩히 구별하기 시작하여 그 달 팔일에 주의 주랑에 이르렀더라. 이처럼 그들이 여드레 동안 주의 집을 거룩히 구별하여 첫째 달 십육일에 이르러 끝마치고 18 그 뒤에 안으로 들어가 히스기야 왕에게 나아가 이르되, 우리가 주의 집 전체와 번제 헌물 제단과 그것의 모든 기구와 보여 주는 빵을 차려 놓는 상과 그것의 모든 기구를 정결하게 하였고 19 또 아하스 왕이 통치할 때에 범법하며 내버린 모든 기구도 우리가 예비하고 거룩히 구별하였나이다. 보소서, 그것들이 주의 제단 앞에 있나이다, 하니라.

20  ¶그때에 히스기야 왕이 일찍 일어나 도시의 치리자들을 모으고 주의 집에 올라가니 21 그들이 수소 일곱 마리와 숫양 일곱 마리와 어린양 일곱 마리와 숫염소 일곱 마리를 가져다가 왕국과 성소와 유다를 위하여 죄 헌물로 삼으니라. 그가 아론의 아들들인 제사장들에게 명령하여 주의 제단 위에 그것들을 드리게 하니라. 22 이에 그들이 수소들을 잡으매 제사장들이 그 피를 받아 제단 위에 뿌리고 또 그와 같이 그들이 숫양들을 잡으매 그들이 그 피를 제단 위에 뿌리며 또 그들이 어린양들도 잡으매 그들이 그 피를 제단 위에 뿌리니라. 23 그들이 죄 헌물로 드릴 숫염소들을 왕과 회중 앞으로 끌어오매 그들이 그것들에게 안수하고 24 제사장들이 그것들을 잡아 제단 위에 드린 그것들의 피로 화해를 이루며 온 이스라엘을 위해 속죄하였으니 이는 왕이 명령하여 온 이스라엘을 위해 번제 헌물과 죄 헌물을 드리게 하였기 때문이더라. 25 그가 레위 사람들을 주의 집에 두어 다윗과 왕의 선견자 갓과 대언자 나단의 명령에 따라 심벌즈와 비파와 하프를 잡게 하였으니 주께서 자신의 대언자들을 통하여 이같이 명령하셨더라. 26 레위 사람들은 다윗의 악기들을 잡고 제사장들은 나팔을 잡고 서매 27 히스기야가 명령하여 번제 헌물을 제단 위에 드리게 하니라. 번제 헌물을 드리기 시작할 때에 나팔과 또 이스라엘 왕 다윗이 정한 악기와 더불어 주의 노래가 시작되니라. 28 온 회중이 경배하며 노래하는 자들은 노래하고 나팔 부는 자들은 나팔을 불며 번제 헌물 드리는 일을 마칠 때까지 이 모든 일을 계속해서 하니라. 29 그들이 헌물 드리는 일을 마치매 왕과 및 왕과 함께 있던 모든 자가 엎드려 경배하니라. 30 또 히스기야 왕과 통치자들이 레위 사람들에게 명령하여 다윗과 선견자 아삽의 말들로 노래하여 주를 찬양하게 하매 그들이 즐거이 노래로 찬양하고 머리를 숙여 경배하니라. 31 그때에 히스기야가 응답하여 이르되, 이제 너희가 너희 자신을 거룩히 구분하여 주께 드렸으니 가까이 나아와 희생물과 감사 헌물을 주의 집으로 가져오라, 하매 회중이 희생물과 감사 헌물을 가져오되 마음에 원하는 자들이 다 번제 헌물을 가져오니라. 32 회중이 가져온 번제 헌물의 수는 수소가 칠십 마리요, 숫양이 백 마리요, 어린양이 이백 마리였는데 이것들은 다 주께 번제 헌물로 드리는 것이었더라. 33 또 거룩히 구분하여 드린 것들은 소가 육백 마리요, 양이 삼천 마리더라. 34 그러나 제사장들의 수가 너무 적어 그들이 그 모든 번제 헌물의 가죽을 능히 벗기지 못하므로 그들의 형제 레위 사람들이 그 일을 끝마칠 때까지 또 다른 제사장들이 그들 자신을 거룩히 구별할 때까지 그들을 도왔으니 레위 사람들이 자신을 거룩히 구별하기 위해 제사장들보다 더 마음이 올발랐더라. 35 또한 번제 헌물과 화평 헌물의 기름과 모든 번제 헌물에 쓸 음료 헌물이 많았더라. 이와 같이 주의 집에서 섬기는 일이 질서 있게 정해지니라. 36 히스기야와 온 백성은 하나님께서 미리 백성을 예비하신 것을 기뻐하였으니 이는 그 일이 갑자기 이루어졌기 때문이더라.

Copyright information for KorHKJ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