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Chronicles 30

히스기야가 온 이스라엘과 유다에 사람을 보내고 또 에브라임과 므낫세에 편지를 보내어 그들이 예루살렘에 있는 주의 집에 와서 주 이스라엘의 하나님께 유월절을 지키게 하니라. 왕과 그의 통치자들과 예루살렘의 온 회중이 둘째 달에 유월절을 지키려고 의논하였으니 이는 제사장들이 충분하게 자신을 거룩히 구별하지 못하였고 백성도 예루살렘에 함께 모이지 못하였으므로 그들이 그때에 그것을 지킬 수 없었기 때문이더라. 왕과 온 회중이 그 일을 기뻐하였으므로 이에 그들이 법령을 제정하고 브엘세바에서부터 단에 이르기까지 온 이스라엘에 두루 선포하여 그들이 와서 예루살렘에서 주 이스라엘의 하나님께 유월절을 지키게 하였으니 이는 그들이 기록된 규례대로 오랫동안 그런 식으로 그 일을 행하지 아니하였기 때문이더라. 이처럼 파발꾼들이 왕과 그의 통치자들에게서 편지를 받고 왕의 명령에 따라 온 이스라엘과 유다에 두루 다니며 이르기를, 이스라엘 자손들아, 너희는 주 곧 아브라함과 이삭과 이스라엘의 하나님께로 다시 돌아오라. 그리하면 그분께서 너희의 남은 자들 곧 아시리아 왕들의 손에서 피한 자들에게 돌아오시리라. 너희는 너희 조상들과 너희 형제들같이 되지 말라. 그들이 주 자기 조상들의 하나님을 대적하고 범법하였으므로 너희가 보는 바와 같이 그분께서 그들을 황폐함에 넘겨주셨느니라. 이제 너희는 너희 조상들같이 목을 뻣뻣하게 하지 말고 너희 자신을 주께 드리며 그분께서 영원토록 거룩히 구별하신 그분의 성소에 들어가서 주 너희 하나님을 섬겨 그분의 맹렬한 진노가 너희에게서 떠나게 하라. 너희가 만일 주께로 다시 돌아오면 너희 형제들과 너희 자녀들이 그들을 포로로 사로잡아 간 자들 앞에서 불쌍히 여겨져서 다시 이 땅으로 돌아오리라. 주 너희 하나님은 은혜로우시고 긍휼이 많으시므로 너희가 그분께 돌아오면 자신의 얼굴을 너희에게서 돌이키지 아니하시리라, 하였더라. 10 이처럼 파발꾼들이 도시에서 도시로 에브라임과 므낫세 지방을 두루 다니며 스불론까지 이르렀으나 그들이 저들을 조롱하며 비웃었더라. 11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셀과 므낫세와 스불론 중에서 여러 사람이 자신을 낮추어 예루살렘에 이르렀고 12 또 유다에서는 하나님의 손이 그들에게 한마음을 주사 주의 말씀에 따라 왕과 통치자들의 명령을 행하게 하셨더라.

13  ¶둘째 달에 많은 백성이 무교절을 지키려고 예루살렘에 모였는데 그것은 심히 큰 회중이더라. 14 그들이 일어나서 예루살렘에 있던 제단들과 모든 분향 제단들을 제거하여 기드론 시내에 던지고 15 그때에 둘째 달 십사일에 유월절 어린양을 잡으니 제사장들과 레위 사람들이 부끄러워하며 자신을 거룩히 구별하고 번제 헌물을 가지고 주의 집에 이르러 16 하나님의 사람 모세의 율법에 따라 자기들의 관례대로 자기들의 처소에 서고 제사장들이 레위 사람들의 손에서 받은 피를 뿌렸더라. 17 이는 회중 가운데 거룩히 구별되지 않은 자들이 많으므로 레위 사람들이 부정한 모든 사람을 주께 거룩히 구별하려고 그들을 위해 유월절 어린양을 잡는 책무를 맡았기 때문이더라. 18 백성의 무리 곧 에브라임과 므낫세와 잇사갈과 스불론의 많은 사람들이 자신을 정결하게 하지 아니하고도 기록된 것과 달리 유월절 어린양을 먹었으나 히스기야가 그들을 위해 기도하며 이르되, 선하신 주께서 모든 자 19 곧 마음을 예비하고 하나님 즉 주 자기 조상들의 하나님을 구하는 사람은 비록 성소의 정결례대로 정결하게 되지 아니하였을지라도 용서하시기 원하나이다, 하였더니 20 주께서 히스기야의 말에 귀를 기울이시고 백성을 고치셨더라. 21 예루살렘에 있던 이스라엘 자손이 크게 즐거워하며 이레 동안 무교절을 지켰고 레위 사람들과 제사장들은 날마다 주를 찬양하며 큰 소리 나는 악기로 주께 노래하였고 22 히스기야는 주에 관하여 선한 지식을 가르치는 모든 레위 사람에게 위로하는 말을 하였더라. 그들이 명절 내내 이레 동안 먹으며 화평 헌물을 드리고 주 자기 조상들의 하나님께 자백하는 말을 하였더라. 23 전체 집회가 또 다른 이레를 지키기 위해 의논하고 그들이 또 다른 이레를 즐겁게 지켰더라. 24 유다 왕 히스기야가 수소 천 마리와 양 칠천 마리를 회중에게 주었고 통치자들이 수소 천 마리와 양 만 마리를 회중에게 주었으며 많은 수의 제사장들이 자신을 거룩히 구별하였더라. 25 유다의 온 회중과 제사장들과 레위 사람들과 이스라엘에서 나온 온 회중과 이스라엘 땅에서 나온 타국인들과 유다에 거한 타국인들이 기뻐하였으므로 26 예루살렘에 큰 기쁨이 있었으니 이는 이스라엘 왕 다윗의 아들 솔로몬의 때로부터 이 같은 것이 예루살렘에 없었기 때문이더라.

27  ¶그때에 레위 사람 제사장들이 일어나서 백성을 축복하였더니 그분께서 그들의 목소리를 들으셨으며 또 그들의 기도가 올라가 그분의 거룩한 거처 곧 하늘에 이르렀더라.

Copyright information for KorHKJ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