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Kings 3

이제 유다 왕 여호사밧의 제십팔년에 아합의 아들 여호람이 사마리아에서 이스라엘을 통치하기 시작하여 십이 년 동안 통치하니라. 그가 주의 눈앞에서 악을 행하였으나 자기 아버지나 어머니같이 하지는 아니하였으니 이는 그가 자기 아버지가 만든 바알의 형상을 제거하였기 때문이라.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가 느밧의 아들 여로보암이 이스라엘로 하여금 죄를 짓게 한 그 죄들에 굳게 붙어 거기서 떠나지 아니하였더라.

¶모압 왕 메사는 양 주인이더라. 그가 어린양 십만 마리와 숫양 십만 마리를 양털과 함께 이스라엘 왕에게 바쳤으나 아합이 죽은 뒤에 모압 왕이 이스라엘 왕을 배반하니라.

¶바로 그때에 여호람 왕이 사마리아에서 나가 온 이스라엘의 수를 세고 또 가서 유다 왕 여호사밧에게 사람을 보내어 이르되, 모압 왕이 나를 배반하였으니 당신은 나와 함께 싸우러 가서 모압을 치시겠느냐? 하매 그가 이르되, 내가 올라가리이다. 나는 당신과 같고 내 백성은 당신의 백성과 같으며 내 말들도 당신의 말들과 같나이다, 하니 그가 이르되, 우리가 어느 길로 올라가리이까? 하매 그가 대답하되, 에돔의 광야를 지나는 길로 가리이다, 하니라. 이처럼 이스라엘 왕이 유다 왕과 에돔 왕과 함께 가며 그들이 이레 길을 돌아서 이동하였는데 군대와 그들을 따라가는 가축을 먹일 물이 없었으므로 10 이스라엘 왕이 이르되, 아 슬프다! 주께서 이 세 왕을 모압의 손에 넘겨주려고 함께 부르셨도다! 하니라. 11 그러나 여호사밧은 이르되, 우리가 대언자를 통해 주께 여쭙고자 하니 여기에 주의 대언자가 없느냐? 하매 이스라엘 왕의 신하들 중의 한 사람이 대답하여 이르되, 엘리야의 손에 물을 붓던 사밧의 아들 엘리사가 여기 있나이다, 하거늘 12 여호사밧이 이르되, 주의 말씀이 그에게 있도다, 하니라. 이에 이스라엘 왕과 여호사밧과 에돔 왕이 그에게로 내려가니라. 13 엘리사가 이스라엘 왕에게 이르되, 내가 당신과 무슨 상관이 있나이까? 당신의 아버지의 대언자들과 당신의 어머니의 대언자들에게로 가소서, 하니 이스라엘 왕이 그에게 이르되, 그렇지 아니하니이다. 주께서 이 세 왕을 모압의 손에 넘겨주시려고 함께 부르셨나이다, 하매 14 엘리사가 이르되, 내가 서서 섬기는 만군의 주께서 살아 계심을 두고 맹세하노니 내가 만일 유다 왕 여호사밧이 앞에 있음을 고려하지 아니하였더라면 분명히 왕을 바라보지도 아니하고 왕을 보지도 아니하였으리이다. 15 그러나 이제 음악 하는 자를 내게로 데려오소서, 하니라. 음악 하는 자가 연주할 때에 주의 손이 그에게 임하니 16 그가 이르되, 주가 이같이 말하노라. 이 골짜기에 도랑을 많이 파라. 17 주가 이같이 말하노라. 너희가 바람도 보지 못하고 비도 보지 못할 터이나 그럼에도 저 골짜기에 물이 가득하여 너희와 너희 가축과 짐승이 마시리라. 18 이것은 주의 눈앞에서 단지 작은 일이며 그분께서 모압 족속도 당신들의 손에 넘겨주실 터인즉 19 당신들이 성벽을 두른 모든 도시와 모든 좋은 도시를 치고 모든 좋은 나무를 베며 모든 우물을 메우고 또 모든 좋은 땅을 돌로 망쳐 놓으리이다, 하더니 20 아침에 음식 헌물을 드릴 때에, 보라, 물이 에돔 길에서 나와 그 지역이 물로 가득하였더라.

21  ¶왕들이 올라와서 자기들과 싸우려 한다는 것을 온 모압 족속이 듣고 갑옷을 입을 수 있는 자로부터 나이가 그 이상 되는 모든 자들이 모여 경계에 섰더라. 22 아침에 모압 족속이 일찍 일어나서 해가 물에 비치므로 맞은편 물이 피처럼 붉게 된 것을 보고는 23 이르되, 이것은 피라. 분명히 그 왕들이 서로를 쳐서 죽였도다. 그러므로 이제 모압아, 노략하러 가자, 하고 24 이스라엘 진영에 이르니 이스라엘 사람들이 일어나서 모압 족속을 치매 그들이 저들 앞에서 도망하니라. 그러나 저들이 앞으로 가서 그들의 지역에서 모압 족속을 치고 25 도시들을 쳐부수며 또 각 사람이 모든 좋은 땅에 돌을 던져 그것을 채우고 모든 우물을 메우며 모든 좋은 나무를 베고 오직 길하라셋에서 그곳의 돌들만 남겼으나 무릿매꾼들이 거기를 두루 다니며 그곳을 치니라.

26  ¶모압 왕이 자기가 감당하기에 싸움이 너무 심한 것을 보고는 칼을 뺄 수 있는 사람 칠백 명을 거느리고 헤치고 나아가 에돔 왕에게로 가고자 하되 능히 하지 못하더라. 27 그때에 그가 자기를 대신하여 통치할 자기의 맏아들을 취해 성벽에서 그를 번제 헌물로 드리매 이스라엘을 대적하는 큰 격노가 임하므로 그들이 그에게서 떠나 자기들의 땅으로 돌아갔더라.

Copyright information for KorHKJ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