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ts 23

바울이 공회를 진지하게 바라보며 이르되, 사람들아 형제들아, 내가 이 날까지 하나님 앞에서 전적으로 선한 양심을 가지고 살았노라, 하거늘 대제사장 아나니야가 그의 곁에 서 있던 자들에게 그의 입을 치라고 명령하매 그때에 바울이 그에게 이르되, 너 회칠한 담이여, 하나님께서 너를 치시리로다. 네가 율법에 따라 나를 재판한다고 앉아서 율법을 어기며 나를 치라고 명령하느냐? 하니 곁에 서 있던 자들이 이르되, 네가 하나님의 대제사장을 욕하느냐? 하매 이에 바울이 이르되, 형제들아, 나는 그가 대제사장인 줄 알지 못하였노라. 기록된바, 너는 네 백성의 치리자를 비방하지 말라, 하였느니라, 하더라. 그러나 바울이 그들의 한 부분은 사두개인이요 다른 부분은 바리새인인 줄 알고 공회에서 외쳐 이르되, 사람들아 형제들아, 나는 바리새인이요 또 바리새인의 아들이라. 죽은 자들의 소망과 부활로 인하여 내가 불려와 심문을 받노라, 하니라. 그가 이같이 말하매 바리새인들과 사두개인들 사이에 다툼이 생겨 무리가 나뉘었으니 이는 사두개인들은 부활도 없고 천사나 영도 없다고 말하되 바리새인들은 둘 다를 시인하기 때문이라. 큰 아우성이 일매 바리새인 편에 속한 서기관들이 일어나 다투어 이르되, 우리는 이 사람에게서 악한 것을 찾지 못하노라. 혹시 영이나 천사가 그에게 말하였으면 어찌하겠느냐? 우리가 하나님과 싸우지 말자, 하여 10 큰 다툼이 생기니 총대장은 그들이 바울을 끌어당겨 갈기갈기 찢을까 두려워하여 군사들에게 내려가서 그를 그들 가운데서 강제로 빼앗아 성채 안으로 데리고 들어가라고 명령하니라. 11 그 날 밤에 주께서 그의 곁에 서서 이르시되, 바울아, 기운을 내라. 네가 예루살렘에서 나에 대해 증언하였듯이 반드시 로마에서도 증언하여야 하리라, 하시니라. 12 날이 새매 유대인들 중의 어떤 자들이 함께 단결하고 자신을 속박하여 저주 아래 두고 자기들이 바울을 죽이기 전에는 먹지도 아니하고 마시지도 아니하겠다고 말하더라. 13 이 음모를 꾸민 자가 마흔 명이 넘더라. 14 그들이 수제사장들과 장로들에게 가서 이르되, 우리가 우리 자신을 속박하여 큰 저주 아래 두었은즉 바울을 죽이기 전에는 아무것도 먹지 아니하리라. 15 그러므로 이제 당신들은 그에 관하여 무엇인가를 좀 더 철저히 물어보려는 척하면서 공회와 함께 총대장에게 알려 그가 내일 그를 당신들에게 데리고 내려오게 하소서. 우리는 그가 가까이 오기만 하면 언제라도 그를 죽일 준비가 되었나이다, 하매 16 바울의 누이의 아들이 그들이 숨어서 기다리고 있다는 것을 듣고 가서 성채로 들어가 바울에게 고하니라. 17 그때에 바울이 백부장들 중의 하나를 불러 이르되, 이 젊은이를 총대장에게 데려가라. 그가 그에게 무언가 할 말이 있노라, 하매 18 이에 백부장이 그를 취해 총대장에게 데리고 가서 이르되, 죄수 바울이 나를 불러서 이 젊은이가 대장님께 무언가 말씀드릴 것이 있다고 하며 그를 대장님께 데려다 줄 것을 청하더이다, 하니 19 그때에 총대장이 그의 손을 잡고 그와 함께 은밀하게 한쪽으로 가서 그에게 묻되, 네가 내게 할 말이 무엇이냐? 하매 20 그가 이르되, 유대인들이 바울에 관하여 무엇인가를 좀 더 철저히 물어보려는 척하면서 내일 대장님께서 그를 데리고 공회로 내려오실 것을 대장님께 청하자고 합의하였으나 21 당신은 그들의 말에 따르지 마옵소서. 그들 중에서 마흔 명이 넘는 자들이 맹세로 자신을 속박하고 자기들이 그를 죽이기 전에는 먹지도 아니하고 마시지도 아니하기로 하고 숨어서 그를 기다리나이다. 지금 그들이 준비하고 당신의 약속만 기다리나이다, 하니라. 22 이에 총대장이 젊은이를 보내며 그에게 분부하되, 너는 주의하여 네가 이 일들을 내게 알렸다고 아무에게도 말하지 말라, 하고 23 백부장 둘을 불러 이르되, 밤 세 시에 가이사랴로 갈 군사 이백 명과 기병 칠십 명과 창병 이백 명을 준비하라, 하며 24 또 그들이 바울을 태워 벨릭스 총독에게 무사히 보내도록 그들에게 짐승을 주라, 하고 25 또 이런 식으로 편지를 쓰니라. 26 클라우디우스 루시아는 총독 벨릭스 각하께 문안하나이다. 27 이 사람이 유대인들에게 붙잡혀 죽게 되었을 때에 그가 로마 사람인 것을 내가 알게 되어 군대를 거느리고 가서 그를 구출하였나이다. 28 그들이 무슨 까닭으로 그를 고소하는지 알기 위해 내가 그들의 공회로 그를 데리고 갔는데 29 그가 그들의 율법 문제들로 고소를 당하였지만 죽이거나 결박할 사유가 그에게 하나도 없음을 내가 깨닫게 되었나이다. 30 또 유대인들이 숨어서 그 사람을 기다린다는 것을 내가 전해 듣고 즉시 각하께로 보내며 또 그를 고소하는 자들에게도 각하 앞에서 그에 대하여 고소하는 바를 말하라고 명령하였나이다. 평안하옵소서, 하였더라. 31 그때에 군사들이 명령받은 대로 바울을 취하여 밤에 안디바드리로 데리고 갔다가 32 이튿날 기병들을 남겨 두어 그와 함께 가게 한 뒤 성채로 돌아가니라. 33 그들이 가이사랴에 들어가 서신을 총독에게 전달하고 바울도 그 앞에 세우니 34 총독이 편지를 읽고 그가 어느 지방 출신인지 물어 그가 길리기아 출신임을 알고는 35 이르되, 너를 고소한 사람들도 오거든 내가 네 말을 들으리라, 하고 헤롯의 재판정 안에 그를 가두라고 명령하니라.

Copyright information for KorHKJ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