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ts 27

우리가 배 타고 이탈리아에 가기로 결정되매 그들이 바울과 어떤 다른 죄수들을 아우구스투스 부대의 백부장인 율리오라 하는 사람에게 넘겨주니라. 우리가 아시아 해안을 따라 항해하려 하는 아드라미티움의 배에 타고 떠났는데 데살로니가 출신의 마케도니아 사람 아리스다고가 우리와 함께하니라. 다음 날 우리가 시돈에 닿았는데 율리오가 바울을 친절히 대우하고 그에게 자유를 주어 그의 친구들에게 가서 휴식을 취하게 하니라. 또 거기서 우리가 떠났으나 바람이 반대로 불므로 키프로스 아래쪽으로 항해하여 길리기아와 밤빌리아 바다를 지나 항해하여 루기아의 도시 무라에 이르렀더니 거기서 백부장이 이탈리아로 항해 중인 알렉산드리아의 배를 만나 우리를 그 안에 태우니라. 우리가 여러 날을 천천히 항해하다가 간신히 크니두스 맞은편에 이르렀으나 바람이 우리를 허락하지 아니하므로 우리가 살모네 맞은편을 지나 크레테 아래쪽으로 항해하고 어렵게 그곳을 지나 아름다운 항구라 하는 곳에 이르렀는데 그곳은 라세아 시에서 가깝더라. 이제 많은 시간을 보냈고 금식하는 때도 이제 지나 항해하는 일이 이제 위험하게 되었으므로 바울이 그들에게 권고하여 10 그들에게 이르되, 선생들아, 내가 보니 이번 항해에서는 짐과 배뿐만 아니라 우리 생명도 다치게 되고 많은 손실이 있으리라, 하되 11 그럼에도 불구하고 백부장은 배의 선장과 선주의 말을 바울이 말한 그것들보다 더 믿더라. 12 또 그 항구가 겨울을 나기에 불편하므로 거기서 떠나 어찌하든지 베니게까지 가서 거기서 겨울을 나자고 권고하는 자가 더 많더라. 베니게는 크레테의 항구로 남서쪽과 북서쪽을 향하고 있더라. 13 남풍이 순하게 불매 그들이 뜻을 이룬 줄로 생각하여 거기서 닻을 올리고 크레테 곁으로 바싹 붙어 항해하였으나 14 얼마 지나지 않아 유로클루돈이라 하는 폭풍이 일어 그것을 대적하매 15 배가 휘말려서 바람을 뚫고 나아갈 수 없으므로 바람이 몰고 가게 하니라. 16 우리가 글라우다라 하는 어떤 섬 아래로 떠돌면서 애를 써서 간신히 거룻배를 붙잡으매 17 그들이 그것을 끌어올리고 또 도움을 받아 배 아래쪽을 둘러 감고 유사(流沙)에 빨려들까 두려워하여 돛을 내리고 그대로 밀려갔더라. 18 폭풍으로 우리가 심히 요동하게 되므로 다음 날 그들이 배를 가볍게 하고 19 사흘째 되는 날에는 우리가 배의 밧줄 감는 기구를 우리 손으로 버리니라. 20 여러 날 동안 해도 별도 보이지 아니하고 작지 않은 폭풍이 우리를 덮치매 우리가 구원받으리라는 모든 희망이 그때에 사라졌더라. 21 그러나 오랫동안 먹지 아니한 뒤에 바울이 그들의 한가운데로 나아가 서서 이르되, 선생들아, 너희가 내 말을 듣고 크레테에서 떠나지 아니하여 이러한 피해와 손실을 면하였어야 하였느니라. 22 이제 내가 너희를 권하노니 기운을 내라. 배만 잃을 뿐 너희 가운데 한 사람도 생명을 잃지 아니하리라. 23 나를 소유하신 하나님 곧 내가 섬기는 분의 천사가 이 밤에 내 곁에 서서 24 이르되, 바울아, 두려워하지 말라. 네가 반드시 카이사르 앞에 가야 하리라. 보라, 하나님께서 너와 함께 항해하는 자들을 다 네게 주셨느니라, 하였으니 25 그러므로 선생들아, 기운을 내라. 내가 하나님을 믿노니 내게 말씀하신 그대로 되리라. 26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가 반드시 어떤 섬에 닿으리라, 하니라. 27 그러나 열나흘째 되는 날 밤에 우리가 아드리아 바다에서 이리저리 밀려다닐 때에 자정쯤 되어 선원들은 자기들이 어떤 지방에 가까이 이른 줄 짐작하니라. 28 그들이 물 깊이를 재고는 그것이 스무 길인 줄 알았고 조금 더 가다가 다시 재고는 그것이 열다섯 길인 줄 알았더라. 29 그때에 우리가 암초에 걸릴까 두려워하였으므로 그들이 뱃고물에서 닻 네 개를 내리고 날이 새기를 고대하니라. 30 선원들이 배에서 도망하려 하면서 뱃머리에서 닻을 내리는 척하고 거룻배를 바다에 내려놓거늘 31 바울이 백부장과 군사들에게 이르되, 이 사람들이 배에 머무르지 아니하면 너희가 구원을 받지 못하리라, 하니 32 이에 군사들이 거룻배의 밧줄을 끊어 그것을 떨어뜨리니라. 33 날이 새어 가매 바울이 그들 모두에게 간청하여 음식을 먹게 하고 이르되, 너희가 기다리며 계속해서 아무것도 먹지 아니하고 금식한 지가 이 날로 열나흘째니 34 그러므로 청하건대 음식을 조금 먹으라. 이 일이 너희의 건강을 위하느니라. 또 너희 중의 어떤 사람의 머리에서 머리털 하나도 떨어지지 아니하리라. 35 이렇게 말하고 그가 빵을 취하여 그들 모두 앞에서 하나님께 감사드리고 그것을 떼어 먹기 시작하매 36 그때에 그들도 다 기운을 내어 음식을 조금 먹으니라. 37 그 배에 있던 우리는 전부 이백칠십육 혼이더라. 38 그들이 충분히 먹고 배를 가볍게 하며 밀을 바다에 버리니라. 39 날이 새매 그들이 그 땅을 알지 못하였으나 해변이 있는 어떤 작은 항만을 발견하고는 할 수 있으면 배를 거기로 들여다 대려고 생각하니라. 40 그들이 닻을 끌어올린 뒤에 자신들을 바다에 내맡기고 키를 묶은 줄을 늦추며 또 큰 돛을 바람에 맞추어 들어 올리고 해변을 향해 가다가 41 두 바다가 만나는 곳으로 들어가매 배가 암초에 얹혀서 앞부분은 단단히 박혀서 움직일 수 없게 되었고 뒷부분은 사나운 파도에 깨어졌더라. 42 군사들은 그들 중의 하나라도 헤엄쳐서 도망할까 염려하여 그들을 죽이자고 권고하였으나 43 백부장이 바울을 구원하기 위해 그들의 의도를 막고 명령을 내려 헤엄칠 줄 아는 사람들은 먼저 바다로 뛰어들어 육지로 오르게 하며 44 남은 사람들 중 얼마는 널빤지에, 얼마는 배의 부서진 조각들에 의지하게 하니라. 이처럼 그들이 다 땅으로 안전하게 피신하니라.

Copyright information for KorHKJ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