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ther 1

이제 이 일은 아하수에로 시대에 있던 일인데 (이 아하수에로는 인도에서부터 에티오피아에 이르기까지 백스물일곱 지방을 통치한 자더라.) 그 당시에 아하수에로 왕이 수산 궁에서 자신의 왕국의 왕좌에 앉았고 자신의 통치 제삼년에 자신의 모든 통치자와 신하들을 위하여 잔치를 베풀매 페르시아와 메대의 권력자들 곧 지방들의 고귀한 자들과 통치자들이 그 앞에 있더라. 그가 여러 날 곧 백팔십 일 동안 자신의 영화로운 왕국의 부요함과 자신의 뛰어난 위엄의 존귀를 과시하니라. 이 날들이 끝나매 왕이 또 큰 자든 작은 자든 수산 궁에 있던 온 백성을 위하여 왕궁의 정원 뜰에서 이레 동안 잔치를 베풀었더라. 거기에는 고운 아마 줄과 자주색 줄로 은고리와 대리석 기둥들에 붙들어 맨 흰색, 녹색, 청색 현수막들이 있었으며 또 붉은색, 청색, 흰색, 검은색 및 대리석으로 포장한 곳 위에 금과 은으로 만든 침상들도 있었더라. 그들이 또한 저들에게 금으로 된 그릇들에 마실 것을 주었는데 (이 그릇들은 서로 생김새가 다르고) 또 왕의 형편대로 주는 왕의 포도주가 풍부하였더라. 또 마시는 것도 법에 따라 하게 하되 아무도 억지로 하게 하지 아니하였으니 왕이 자기 집의 모든 직무 수행자에게 그렇게 지정하여 그들이 각 사람이 기뻐하는 대로 행하게 하였더라. 왕비 와스디도 아하수에로 왕에게 속한 왕의 집에서 여인들을 위하여 잔치를 베푸니라.

10  ¶일곱째 날에 왕의 마음이 포도주로 인하여 즐거워졌을 때에 아하수에로 왕이 자기 앞에서 섬기는 일곱 명의 시종장 곧 므후만과 비스다와 하르보나와 빅다와 아박다와 세달과 가르가스에게 명령하여 11 왕비의 관을 쓴 왕비 와스디를 왕 앞으로 데려다가 그녀의 아리따움을 백성과 통치자들에게 보여 주게 하였으니 그녀는 보기에 아름다웠더라. 12 그러나 왕비 와스디가 왕의 시종장들이 집행하는 왕의 명령대로 오기를 거부하므로 왕이 심히 노하여 그의 속에서 그의 분노가 불붙었더라.

13  ¶그때에 왕이 때를 아는 지혜자들에게 말하되, (법과 재판을 아는 모든 자들을 향한 왕의 관례가 그러하였더라. 14 또 왕 다음으로는 페르시아와 메대의 일곱 통치자 곧 가르스나와 세다르와 아드마다와 다시스와 메레스와 마르스나와 므무간이 있었는데 이들은 왕의 얼굴을 보며 왕국에서 첫째가는 자리에 앉은 자들이더라.) 15 왕비 와스디가 시종장들이 집행하는 아하수에로 왕의 명령을 이행하지 아니하였으니 법에 따라 우리가 그녀에게 무엇을 하랴? 하매 16 므무간이 왕과 통치자들 앞에서 대답하여 이르되, 왕비 와스디가 왕에게만 잘못한 것이 아니라 아하수에로 왕에게 속한 모든 지방의 모든 통치자와 모든 백성에게도 잘못하였나이다. 17 왕비가 행한 이 일 곧 아하수에로 왕이 명령하여 왕비 와스디를 왕 앞으로 오게 하였으나 그녀가 오지 아니하였다 하는 일이 모든 여인에게 널리 퍼져 알려지면 그들이 자기 눈으로 자기 남편을 멸시하리이다. 18 마찬가지로 왕비의 행동에 관하여 들은 페르시아와 메대의 귀부인들이 이 날에 왕의 모든 통치자에게 말하리니 이로써 멸시와 진노가 너무 많이 일어나리이다. 19 왕이 만일 기쁘게 여기실진대 와스디가 다시는 아하수에로 왕 앞에 오지 못하게 하는 왕의 명령을 내리시고 페르시아 사람들과 메대 사람들의 법 가운데 그것을 기록하여 변개하지 못하게 하시며 또 왕께서는 그녀가 차지한 왕비의 지위를 그녀보다 더 나은 다른 여인에게 주소서. 20 왕께서 내리실 왕의 칙령이 왕의 온 제국에 두루 알려지게 되면 (이 제국이 광대하므로) 모든 아내들이 자기 남편이 큰 자든 작은 자든 다 존경하리이다, 하매 21 왕과 통치자들이 그 말을 기쁘게 여기므로 왕이 므무간의 말대로 행하였으니 22 왕이 자기의 모든 지방에 편지를 보내되 각 지방의 글에 따라 각 지방으로, 각 백성에게 그들의 말대로 보내어 모든 남자가 자기 집을 다스리게 하고 또 모든 백성의 말로 그것을 널리 알리게 하였더라.

Copyright information for KorHKJ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