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ther 9

이제 십이월 곧 아달 월 즉 바로 그 달의 십삼일이 되어 왕의 명령과 그의 칙령을 집행할 때가 가까이 이르니라. 이 날에 유대인들의 원수들이 그들을 지배하려고 바랐으나 (일이 거꾸로 되어 유대인들이 도리어 자기들을 미워하던 자들을 지배하였더라.) 유대인들이 아하수에로 왕의 모든 지방에서 두루 자기들의 도시들에 함께 모여 자기들을 해치려고 하는 자들에게 손을 대려 하였더라. 아무도 능히 그들을 막지 못하였으니 이는 그들의 두려움이 모든 백성들에게 임하였기 때문이더라. 지방들의 모든 치리자들과 부관들과 총독들과 왕의 직무 수행자들이 유대인들을 도왔으니 이는 모르드개의 두려움이 그들에게 임하였기 때문이더라. 모르드개가 왕의 집에서 창대하게 되고 그의 명성이 모든 지방에 두루 퍼졌으니 이는 이 사람 모르드개가 점점 더 창대하게 되었기 때문이더라. 이와 같이 유대인들이 칼을 휘둘러 자기들의 모든 원수를 쳐서 살육하고 멸하였으며 자기들을 미워하던 자들에게 자기들이 원하는 대로 행하였더라. 또 수산 궁에서 유대인들이 오백 명을 죽여 멸하였고 또 바산다다와 달본과 아스바다와 보라다와 아달랴와 아리다다와 바마스다와 아리새와 아리대와 왜사다 10 곧 함므다다의 손자요, 유대인들의 원수인 하만의 열 아들을 죽였으나 노략물에는 손을 대지 아니하였더라. 11 그 날에 수산 궁에서 죽임 당한 자들의 수를 왕 앞에 가져가니라.

12  ¶왕이 왕비 에스더에게 이르되, 유대인들이 수산 궁에서 이미 오백 명을 죽여 멸하고 또 하만의 열 아들도 그리하였으니 왕의 나머지 지방들에서는 그들이 무엇을 하였겠느냐? 이제 그대의 청원이 무엇이냐? 그대에게 허락하겠노라. 또는 그대의 요구가 또 무엇이냐? 그것을 시행하겠노라, 하니 13 그때에 에스더가 이르되, 왕이 만일 기쁘게 여기시거든 수산에 있는 유대인들이 내일도 이 날의 칙령대로 행하게 허락하시고 하만의 열 아들을 교수대에 매달게 하소서, 하매 14 왕이 명령하여 그대로 행하게 하고 칙령을 수산에 내리니 그들이 하만의 열 아들을 매다니라. 15 아달 월 십사일에도 수산에 있던 유대인들이 함께 모여 삼백 명을 수산에서 죽였으나 탈취물에는 손을 대지 아니하였더라. 16 그러나 왕의 지방들에 있던 다른 유대인들이 함께 모여 자기들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 일어서고 자기들의 원수들에게서 벗어나 안식을 얻으며 자기들의 원수 칠만 오천 명을 죽였으나 탈취물에는 손을 대지 아니하였더라. 17 그들이 아달 월 십삼일에 그 일을 행하였고 바로 그 달 십사일에는 안식하였으며 그 날을 잔치하며 즐기는 날로 삼았더라. 18 그러나 수산에 있던 유대인들은 그 달 십삼일과 십사일에 함께 모였고 바로 그 달 십오일에 안식하였으며 그 날을 잔치하며 즐기는 날로 삼았더라. 19 그러므로 마을들에 사는 유대인들 곧 성벽이 없는 고을들에 거하던 자들이 아달 월 십사일을 즐기며 잔치하는 날로, 좋은 날로 삼고 또 서로에게 음식을 보내는 날로 삼으니라.

20  ¶모르드개가 이 일들을 기록하고 가깝든지 멀든지 아하수에로 왕의 모든 지방에 있던 모든 유대인에게 편지를 보내어 21 그들 가운데서 이것 즉 그들이 해마다 아달 월 십사일과 바로 그 달의 십오일을 지킬 것을 굳게 세우되 22 이 날들을 유대인들이 자기들의 원수들에게서 벗어나 안식을 얻은 날들로, 슬픔이 변하여 기쁨이 되고 애곡하는 일이 변하여 좋은 날이 된 달로 지키게 하고 또 그들이 그 날들을 잔치하고 기뻐하는 날로 삼으며 또 서로에게 음식을 보내고 가난한 자들에게 선물을 주는 날로 삼게 하니라. 23 유대인들이 이미 자기들이 시작한 대로 또 모르드개가 자기들에게 쓴 대로 행하였으니 24 이는 아각 사람 함므다다의 아들로서 모든 유대인의 원수가 된 하만이 유대인들을 멸하려고 그들을 칠 계획을 꾸며 부르 곧 제비를 뽑아 그들을 소멸시키고 멸하려 하였기 때문이더라. 25 그러나 에스더가 왕 앞에 가매 왕이 편지로 명령하여 그가 유대인들을 치려고 꾸민 그의 악한 계획을 그의 머리로 돌려보내어 그와 그의 아들들을 교수대에 매달게 하였더라. 26 그러므로 그들이 부르라는 이름을 따라 이 날들을 부림이라 하니라. 그런즉 이 편지의 모든 말과 이 일에 관하여 자기들이 본 것과 자기들에게 일어난 일로 인해 27 유대인들이 그렇게 정하였고 또 자기들과 자기들의 씨와 자기들에게 연합한 모든 자들이 그 날들의 기록대로 그 날들의 정한 때에 이 두 날을 해마다 지켜서 그것을 폐하지 아니하기로 작정하였으며 28 또 각 세대, 각 가족, 각 지방, 각 도시에서 이 두 날을 기억하여 지키고 또 부림의 이 날들을 유대인들 가운데서 폐하지 아니하게 하며 이 날들을 기념하는 일이 자기들의 씨에게서도 없어지지 아니하게 하였더라. 29 그때에 아비하일의 딸 왕비 에스더와 유대인 모르드개가 모든 권한을 가지고 글을 써서 부림에 관한 이 둘째 편지를 확정하였고 30 또 그가 평화롭고 진실한 말로 편지를 써서 아하수에로의 왕국의 백스물일곱 지방과 모든 유대인들에게 보내어 31 유대인 모르드개와 왕비 에스더가 그들에게 촉구한 대로 또 그들이 자기들과 자기들의 씨를 위해 금식하며 부르짖은 일들을 정한 대로 그 날들의 정한 때에 부림의 이 날들을 지킬 것을 확정하였더라. 32 에스더의 명령이 부림에 관한 이 일들을 확정하였고 그 일이 책에 기록되었더라.

Copyright information for KorHKJ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