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aiah 37

히스기야 왕이 그것을 듣고는 자기 옷을 찢고 스스로 굵은 베를 입고 주의 집에 들어가 집안을 감독하던 엘리아김과 서기관 셉나와 제사장들 중에서 장로들에게 굵은 베를 입히고 아모스의 아들 대언자 이사야에게로 보내매 그들이 그에게 이르되, 히스기야가 이같이 말씀하시기를, 이 날은 고난과 책망과 모독의 날이니 아이들이 태어나려 하나 해산할 힘이 없도다. 랍사게의 주인인 아시리아 왕이 살아 계신 하나님을 모욕하려고 그를 보내었은즉 주 당신의 하나님께서 그의 말들을 들으시고 주 당신의 하나님께서 들으신 그 말들을 꾸짖으실 터이니 그러므로 남아 있는 남은 자들을 위하여 당신의 기도를 올리소서, 하시나이다, 하니라. 이와 같이 히스기야 왕의 신하들이 이사야에게 나아왔더라.

¶이사야가 그들에게 이르되, 너희는 너희 주인에게 이같이 말하라. 주가 이같이 말하노라. 아시리아 왕의 신하들이 나를 모독하며 말한 말들 곧 네가 들은 말들로 인하여 두려워하지 말라. 보라, 내가 그에게 돌풍을 보내리니 그가 풍문을 듣고 자기 땅으로 돌아갈 것이요, 내가 그를 그의 땅에서 칼에 쓰러지게 하리라, 하였더라.

¶이에 랍사게가 아시리아 왕이 라기스에서 떠났다는 것을 들었으므로 돌아가다가 립나를 치려고 전쟁 중에 있던 왕을 만나니라. 사람들이 에티오피아 왕 디르하가에 관하여 말하는 것을 그가 들었는데, 그가 너와 전쟁을 하려고 나왔다, 하므로 그가 그 말을 듣고 히스기야에게 사자들을 보내며 이르되, 10 너희는 유다 왕 히스기야에게 이같이 말하여 이르기를, 네가 신뢰하는 네 하나님이, 예루살렘을 아시리아 왕의 손에 넘겨주지 아니하리라, 하는 말로 너를 속이지 못하게 하라. 11 보라, 아시리아의 왕들이 모든 땅을 진멸함으로써 그 땅들에게 행한 바를 네가 들었나니 네가 구출을 받겠느냐? 12 내 조상들이 멸한 민족들 곧 고산과 하란과 레셉과 들라살에 있던 에덴 자손을 그들의 신들이 구출하였느냐? 13 하맛 왕과 아르밧 왕과 스발와임 도시의 왕과 헤나와 이바의 왕들이 어디 있느냐? 하라, 하니라.

14  ¶히스기야가 사자들의 손에서 편지를 받아 읽고는 주의 집에 올라가 그것을 주 앞에 펴 놓고 15 주께 기도하여 이르되, 16 오 그룹들 사이에 거하시는 만군의 주 곧 이스라엘의 하나님이여, 주 곧 주만 홀로 땅의 모든 왕국의 하나님이시니이다. 주께서 하늘과 땅을 만드셨나이다. 17 오 주여, 귀를 기울여 들으소서. 오 주여, 눈을 여시고 보시옵소서. 산헤립의 모든 말을 들으시옵소서. 그가 살아 계신 하나님을 모욕하려고 사람을 보내었나이다. 18 주여, 진실로 아시리아의 왕들이 모든 민족들과 그들의 나라들을 피폐하게 하고 19 또 그들의 신들을 불에 던졌사오니 그들은 신이 아니요, 사람의 손으로 만든 것 즉 나무와 돌이므로 그들이 그 신들을 멸하였나이다. 20 그런즉, 오 주 우리 하나님이여, 이제 우리를 그의 손에서 구원하옵소서. 그리하시면 땅의 모든 왕국이 주 곧 오직 주만 주인 줄 알리이다, 하니라.

21  ¶그때에 아모스의 아들 이사야가 히스기야에게 사람을 보내어 이르되, 주 이스라엘의 하나님이 이같이 말하노라. 네가 아시리아 왕 산헤립을 대적하여 내게 기도하였노라. 22 주가 그에 관하여 한 말이 이러하니라. 처녀 곧 시온의 딸이 너를 멸시하고 너를 비웃고 조롱하였으며 예루살렘의 딸이 너를 향해 머리를 흔들었느니라. 23 네가 누구를 모욕하고 모독하였느냐? 네가 누구를 향해 네 목소리를 높이고 네 눈을 높이 들었느냐? 이스라엘의 거룩하신 이를 향해 하였도다. 24 네가 네 신하들을 통해 주를 모욕하며 말하기를, 내가 많은 병거를 힘입어 산들의 높은 곳에, 레바논 옆에 올라갔으니 그곳의 키 큰 백향목과 그곳의 최상품 전나무를 베고 그의 경계가 있는 높은 곳에 들어가며 그의 갈멜 숲에 이르리라. 25 내가 땅을 파서 물을 마셨으며 에워싼 곳의 모든 강을 내 발바닥으로 말렸노라, 하였도다. 26 내가 그 일을 행하였음을 네가 오래 전에 듣지 못하였느냐? 내가 그 일을 구상하였음을 옛날에 듣지 못하였느냐? 이제 내가 이 일이 이루어지게 하였나니 곧 네가 방벽을 세운 도시들을 피폐하게 하여 무너진 무더기가 되게 한 일이니라. 27 그러므로 그 도시들의 거주민들이 힘이 약하여 놀라고 당황하였나니 그들은 마치 들의 풀 같고 푸른 채소 같으며 지붕의 풀 같고 자라기도 전에 말라 버린 곡초 같았느니라. 28 그러나 내가 너의 거처와 너의 나가고 들어오는 것과 네가 나를 향해 분노하는 것을 아노니 29 네가 나를 향해 분노하는 것과 너의 떠들썩한 말이 내 귀에 이르렀느니라. 그러므로 내가 내 갈고리를 네 코에 넣고 내 굴레를 네 입술에 씌워 네가 온 길로 너를 돌이키리라. 30 또 이것이 네게 표적이 되리니 너희가 올해에는 저절로 자라는 것을 먹고 둘째 해에는 같은 것에서 나는 것을 먹되 셋째 해에는 너희가 뿌리고 거두며 포도원을 세우고 그것의 열매를 먹으리라. 31 유다의 집에서 피한 남은 자는 다시 아래로 뿌리를 내리고 위로 열매를 맺으리니 32 남은 자가 예루살렘에서 나오며 피하는 자들이 시온 산에서 나오리라. 만군의 주의 열심이 이 일을 행하리라. 33 그러므로 주가 아시리아 왕에 관하여 이같이 말하노라. 그가 이 도시에 이르지 못하고 거기로 화살을 쏘지 못하며 방패를 가지고 이 도시 앞에 오지 못하며 이 도시를 치려고 언덕을 쌓지도 못하고 34 자기가 온 길 바로 그 길로 돌아가며 이 도시에 이르지 못하리라. 주가 말하노라. 35 내가 나와 내 종 다윗을 위하여 이 도시를 보호하고 구원하리라, 하였더라. 36 그때에 주의 천사가 나아가 아시리아 사람들의 진영에서 십팔만 오천 명을 치매 그들이 아침에 일찍 일어나니, 보라, 그들이 다 죽어 송장이 되었더라.

37  ¶이에 아시리아 왕 산헤립이 떠나고 가서 돌아가 니느웨에 거하였는데 38 그가 자기 신 니스록의 집에서 경배할 때에 그의 아들들인 아드람멜렉과 사레셀이 그를 칼로 치고 아르메니아 땅으로 도망하매 그의 아들 에살핫돈이 그를 대신하여 통치하니라.

Copyright information for KorHKJ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