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aiah 51

의를 따르며 주를 찾는 자들아, 너희는 내 말에 귀를 기울일지어다. 저 반석을 보라. 너희가 거기에서 쪼개져 나왔느니라. 저 구덩이의 구멍을 보라. 너희가 거기에서 파헤쳐져 나왔느니라. 너희 조상 아브라함과 너희를 낳은 사라를 보라. 내가 그를 홀로 불러 그에게 복을 주고 그를 증대시켰느니라. 주가 시온을 위로하되 그녀의 모든 피폐한 곳을 위로하여 그녀의 광야를 에덴같이, 그녀의 사막을 주의 동산같이 만들리니 그 안에 기쁨과 즐거움과 감사와 노래 가락 소리가 있으리라.

¶내 백성아, 내 말에 귀를 기울이라. 오 내 민족아, 내게 귀를 기울이라. 한 법이 내게서부터 나아가리라. 내가 내 판단의 공의를 백성들의 빛으로 머물게 하리라. 내 의가 가까이 있고 내 구원이 나아갔은즉 내 두 팔이 백성들을 심판하리니 섬들이 나를 바라며 내 팔을 의지하리로다. 너희는 하늘들을 향하여 눈을 들며 아래의 땅을 살펴보라. 하늘들이 연기같이 사라지고 땅이 옷같이 해어지며 그 안에 거하는 자들이 그와 같이 죽으려니와 내 구원은 영원히 있고 내 의는 없어지지 아니하리라.

¶의를 아는 자들아, 마음에 내 법이 있는 백성들아, 너희는 내 말에 귀를 기울이라. 또 너희는 사람들의 비방을 두려워하지 말며 그들의 욕설을 무서워하지 말라. 좀이 그들을 옷같이 먹으며 벌레가 그들을 양털같이 먹으리라. 그러나 내 의는 영원히 있고 내 구원은 대대로 있으리로다.

¶오 주의 팔이여, 깨소서. 깨소서. 힘을 내소서. 옛날과 같이, 옛 세대들에서와 같이 깨소서. 라합을 베시고 그 용을 상하게 하신 이가 주가 아니시니이까? 10 바다 곧 큰 깊음의 물들을 마르게 하시고 바다의 깊은 곳들을 길로 만드사 속량받은 자들이 건너게 하신 이가 주가 아니시니이까? 11 그러므로 주께 구속받은 자들이 돌아와 노래하며 시온으로 오리니 영존하는 기쁨이 그들의 머리 위에 있을 것이요, 그들이 즐거움과 기쁨을 얻을 터인즉 슬픔과 애곡이 달아나리이다. 12 나 곧 내가 너희를 위로하는 자이거늘 너는 누구이기에 죽을 사람을 무서워하며 풀같이 될 사람의 아들을 무서워하느냐? 13 또 하늘들을 펴고 땅의 기초들을 놓은 주 곧 너를 만든 자를 잊어버리느냐? 또 그 학대하는 자가 마치 멸할 준비가 된 것 같이 네가 그의 격노로 인하여 날마다 계속해서 두려워하느냐? 그 학대하는 자의 격노가 어디에 있느냐? 14 잡혀서 끌려간 포로가 속히 행하여 풀려나리니 그가 구덩이에서 죽지 아니하며 그의 빵이 부족하지도 아니하리라. 15 오직 나는 파도가 울부짖던 바다를 갈랐던 주 네 하나님이니 만군의 주가 그의 이름이니라. 16 내가 내 말들을 네 입에 두고 내 손 그늘 속에 너를 가렸나니 이것은 내가 하늘들을 심고 땅의 기초들을 놓으며 시온에게 이르기를, 너는 내 백성이라, 하려 함이었노라.

17  ¶오 주의 손에서 그분의 분노의 잔을 마신 예루살렘이여, 깰지어다. 깰지어다. 일어설지어다. 네가 사람을 떨게 만드는 그 잔의 찌꺼기를 마시되 그것을 다 짜내어 마셨도다. 18 그녀가 낳은 모든 아들들 가운데서 그녀를 인도할 자가 없고 그녀가 기른 모든 아들들 중에서 그녀의 손을 잡아 줄 자가 없도다. 19 이 두 가지 일이 네게 임하였으니 누가 너를 위해 슬퍼하랴? 곧 황폐함과 파멸과 기근과 칼이니 내가 누구를 통해 너를 위로하랴? 20 네 아들들이 힘을 잃고 그물에 걸린 들소처럼 모든 거리의 머리에 누웠으니 그들에게 주의 격노와 네 하나님의 책망이 가득하도다.

21  ¶그러므로 고난 받는 자여, 포도주가 아닌 다른 것으로 취한 자여, 이제 너는 이 말을 들으라. 22 네 주 곧 자신의 백성의 사정을 변호하는 주 네 하나님이 이같이 말하노라. 보라, 내가 사람을 떨게 만드는 잔 곧 내 격노의 잔의 찌꺼기를 네 손에서 거두어 다시는 네가 그것을 마시지 아니하게 하고 23 그 잔을 너를 괴롭히는 자들의 손에 두리라. 그들은 전에 네 혼에게 이르기를, 엎드리라. 우리가 넘어가리라, 하던 자들이라. 너를 넘어간 그들을 위하여 네가 네 몸을 땅바닥처럼 길거리처럼 눕혔느니라.

Copyright information for KorHKJ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