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aiah 64

원하건대 주께서 하늘들을 가르고 강림하시며 주 앞에서 산들이 흘러내리기를 녹이는 불이 타오를 때에 그 불이 물을 끓게 하는 것처럼 하사 주의 대적들이 주의 이름을 알게 하시며 민족들이 주 앞에서 떨게 하옵소서! 주께서 우리가 기다리지 아니하던 무서운 일들을 행하시고 강림하시매 산들이 주 앞에서 흘러내렸나이다. 오 하나님이여, 세상이 시작된 이래로 하나님께서 자신을 기다리는 자를 위하여 예비하신 것을 주 외에는 사람들이 듣지 못하였고 귀로 깨닫지도 못하였으며 눈이 본 적도 없나이다. 주께서는 기뻐하며 의를 행하는 자와 주의 길들에서 주를 기억하는 자를 만나시거늘, 보소서, 우리가 죄를 지었으므로 주께서 진노하셨사오나 주의 길들이 지속되므로 우리가 구원을 받으리이다. 그러나 우리는 다 부정한 물건 같고 우리의 모든 의는 더러운 누더기 같으며 우리는 다 잎사귀같이 시들므로 우리의 불법들이 바람같이 우리를 몰아갔나이다. 주의 이름을 부르는 자가 없으며 스스로 분발하여 주를 붙잡는 자도 없사오니 이는 주께서 주의 얼굴을 우리에게 숨기셨으며 우리의 불법들로 인하여 우리를 소멸시키셨기 때문이니이다. 그러나, 오 주여, 이제 주는 우리의 아버지시니이다. 우리는 진흙이요, 주는 우리의 토기장이시오니 우리는 다 주의 손으로 지으신 것이니이다.

¶오 주여, 심히 크게 진노하지 마시오며 불법을 영원히 기억하지 마시옵소서. 보소서, 우리가 간청하오니 보시옵소서. 우리는 다 주의 백성이니이다. 10 주의 거룩한 도시들이 광야가 되었사오며 시온도 광야가 되고 예루살렘도 황폐하게 되었나이다. 11 거룩하고 아름다운 우리 집 곧 우리 조상들이 거하며 주를 찬양하던 집이 불탔사오며 우리가 기뻐하던 모든 것들이 피폐하게 되었나이다. 12 오 주여, 이런 일들에도 불구하고 주께서 참으려 하시나이까? 주께서 잠잠하시고 우리를 심히 괴롭게 하려 하시나이까?

Copyright information for KorHKJ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