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remiah 31

주가 말하노라. 바로 그때에 내가 이스라엘의 모든 가족의 하나님이 되고 그들은 내 백성이 되리라. 주가 이같이 말하노라. 칼에서 벗어나 남은 백성이 광야에서 은혜를 입었나니 곧 이스라엘이라. 그때에 내가 그로 하여금 안식하게 하려고 갔노라. 옛적에 주께서 내게 나타나사 이르시되, 참으로 내가 영존하는 사랑으로 너를 사랑하였기에 인자함으로 너를 이끌었노라, 하셨도다. 오 이스라엘의 처녀야, 내가 다시 너를 세우리니 네가 세워지리라. 네가 다시 네 작은북으로 단장하고 즐거워하는 자들이 춤추는 데로 나아가리라. 네가 여전히 사마리아의 산들에 포도나무들을 심으리니 심는 자들이 심고 평범한 것들을 먹듯이 그것들을 먹으리라. 파수꾼들이 에브라임 산 위에서 외칠 날이 이르리라. 이르되, 너희는 일어나라. 우리가 시온에 올라가서 주 우리 하나님께 가자, 하리라. 주가 이같이 말하노라. 야곱을 위하여 기쁨으로 노래하고 민족들의 우두머리 가운데서 외칠지어다. 너희는 널리 알리고 찬양하며 이르기를, 오 주여, 주의 백성 곧 이스라엘의 남은 자를 구원하소서, 하라. 보라, 내가 그들을 북쪽 나라에서 데려오고 땅의 경계들에서 모으되 눈먼 자와 다리 저는 자와 아이 밴 여자와 아이를 배어 산고를 겪는 여자를 그들과 함께 모으리니 큰 무리가 거기로 돌아오리라. 그들이 슬피 울며 올 것이요, 내가 간구를 듣고 그들을 인도하여 그들로 하여금 물 있는 강가에서 곧은길로 걷게 할 터인즉 그들이 거기서 걸려 넘어지지 아니하리라. 나는 이스라엘에게 아버지요, 에브라임은 나의 처음 난 자니라.

10  ¶오 민족들아, 너희는 주의 말을 듣고 먼 섬들에서 그것을 밝히 알리며 이르기를, 이스라엘을 흩으신 이께서 그를 모으시고 목자가 자기 양 떼를 지키듯 그를 지키시리니 11 주께서 야곱을 구속하셨고 그보다 강한 자의 손에서 그를 구속하셨도다. 12 그러므로 그들이 와서 시온의 높은 곳에서 노래하고 밀과 포도즙과 기름과 양 떼와 소 떼의 어린것들로 인하여 주의 선하심 속으로 함께 흘러가리라. 또한 그들의 혼은 물 댄 동산 같으리니 그들이 다시는 슬퍼하지 아니하리로다, 할지어다. 13 그때에 그 처녀가 춤추며 기뻐하되 젊은이와 늙은이가 다 함께 그리하리니 이는 내가 그들의 애곡이 변하여 기쁨이 되게 하며 그들을 위로하고 그들로 하여금 그들의 슬픔에서 벗어나 기뻐하게 할 것이기 때문이라. 14 또 내가 기름진 것으로 제사장들의 혼을 흡족하게 할 것이요, 내 백성은 나의 선함으로 만족하게 되리라. 주가 말하노라.

15  ¶주가 이같이 말하노라. 라마에서 애통하며 몹시 슬피 우는 소리가 들렸는데 이것은 라헬이 자기 아이들로 인하여 슬피 우는 것이라. 그들이 있지 아니하므로 그녀가 자기 아이들로 인하여 위로 받기를 거절하였도다. 16 주가 이같이 말하노라. 네 음성을 억제하여 울지 말며 네 눈을 억제하여 눈물을 흘리지 말라. 네 일이 보상을 받고 그들이 원수의 땅에서 다시 오리라. 주가 말하노라. 17 네 끝에 소망이 있으므로 네 자손들이 자기들의 지경으로 다시 오리라. 주가 말하노라.

18  ¶에브라임이 스스로 이같이 탄식함을 내가 분명히 들었나니 이르기를, 주께서 나를 징계하시매 내가 멍에에 익숙하지 않은 수소같이 징계를 받았나이다. 주는 주 나의 하나님이시오니 나를 돌이키소서. 그리하면 내가 돌아서리이다. 19 내가 돌이킨 뒤에 확실히 회개하였고 내가 교훈을 받은 뒤에 내 넓적다리를 쳤나이다. 내가 어린 시절의 치욕을 짊어졌으므로 부끄럽고 참으로 당황하기까지 하였나이다, 하였도다. 20 에브라임은 나의 사랑하는 아들이냐? 그는 기뻐하는 자식이냐? 내가 그를 대적하여 말한 이후로도 여전히 그를 간절히 기억하노라. 그러므로 내가 그로 인하여 애를 태우나니 내가 반드시 그에게 긍휼을 베풀리라. 주가 말하노라. 21 오 이스라엘의 처녀야, 너를 위하여 길 표지를 세우고 무더기를 높이 쌓으라. 네 마음을 정하여 큰길 곧 네가 다니던 길로 향하게 하라. 되돌아오라. 너의 이 도시들로 되돌아오라.

22  ¶오 너 타락한 딸아, 네가 어느 때까지 떠돌아다니려느냐? 주가 새 일을 땅에 창조하였으니 한 여자가 한 남자를 둘러싸리라. 23 만군의 주 곧 이스라엘의 하나님이 이같이 말하노라. 내가 그들의 포로 된 자들을 다시 데려올 때에 그들이 유다의 땅과 그것의 도시들에서 이 말을 여전히 사용하리니 곧, 오 정의의 처소여, 거룩한 산이여, 주께서 네게 복 주시기를 원하노라, 하리로다. 24 또 유다 그 자체와 그것의 모든 도시에는 농부들과 양 떼를 데리고 나아가는 자들이 함께 거하리니 25 내가 피곤한 혼을 흡족하게 하며 모든 슬퍼하는 혼을 채워 주었노라, 하시니라. 26 이 말씀에 내가 깨어 살펴보니 내 잠이 내게 달았더라.

27  ¶주가 말하노라. 보라, 날들이 이르리니 내가 사람의 씨와 짐승의 씨를 가지고 이스라엘의 집과 유다의 집을 심으리라. 28 내가 뽑고 무너뜨리며 내던지고 멸하며 괴롭게 하려고 그들을 지켜본 것 같이 내가 그들을 세우며 심으려고 그들을 지켜보리라. 주가 말하노라. 29 그 날들에 그들이 다시는, 아버지들이 신 포도를 먹었으므로 자녀들의 이가 시리게 되었다, 하지 아니하리라. 30 오직 각 사람이 자기의 불법으로 인해 죽을 것이요, 신 포도를 먹는 각 사람의 이가 시리게 되리라.

31  ¶주가 말하노라. 보라, 날들이 이르리니 내가 이스라엘의 집과 유다의 집과 새 언약을 맺으리라. 32 이 언약은 내가 그들의 조상들의 손을 잡고 그들을 이집트 땅에서 데리고 나오던 날에 그들과 맺은 언약에 따른 것이 아니니라. 내가 그들에게 남편이었을지라도 그들이 내 언약을 깨뜨렸느니라. 주가 말하노라. 33 그러나 내가 이스라엘의 집과 맺을 언약은 이것이니 곧 그 날들 이후에 내가 내 법을 그들의 속 중심부에 두고 그들의 마음속에 그것을 기록하여 나는 그들의 하나님이 되고 그들은 내 백성이 되리라. 주가 말하노라. 34 다시는 그들이 각각 자기 이웃과 각각 자기 형제를 가르쳐 말하기를, 주를 알라, 하지 아니하리니 이는 그들의 가장 작은 자로부터 그들의 가장 큰 자에 이르기까지 그들이 다 나를 알 것이기 때문이라. 내가 그들의 불법을 용서하고 다시는 그들의 죄를 기억하지 아니하리라. 주가 말하노라.

35  ¶주가 이같이 말하노라. 그는 해를 낮의 빛으로 주고 달과 별들의 규례들을 밤의 빛으로 주며 바다의 파도가 소리칠 때에 바다를 나누나니 만군의 주가 그의 이름이니라. 36 만일 그 규례들이 내 앞에서 떠나 없어진다면 그때는 이스라엘의 씨도 내 앞에서 끊어져 영원히 민족이 되지 못하리라. 주가 말하노라. 37 주가 이같이 말하노라. 만일 사람이 위로 하늘을 잴 수 있고 아래로 땅의 기초들을 찾아낼 수 있을진대 나 또한 이스라엘의 모든 씨가 행한 모든 것으로 인하여 그들을 버리리라. 주가 말하노라.

38  ¶보라, 날들이 이르리니 그 도시가 하나넬 망대에서부터 모퉁이의 성문까지 주를 위하여 세워지리라. 주가 말하노라. 39 또 측량줄이 여전히 그 도시 맞은편으로 나아가 가렙 산에 이르고 고앗 쪽으로 둘러싸리니 40 시체들과 재들의 전체 골짜기와 기드론 시내에 이르는 모든 들판 곧 동쪽으로 말 문 모퉁이에 이르는 곳이 주에게 거룩하게 될 것이요, 그것이 영원토록 다시는 뽑히거나 내던져지지 아니하리라.

Copyright information for KorHKJ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