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b 10

내 혼이 살기에 지쳤으니 내가 내 원통함을 내 위에 두고 내 혼이 쓰라린 가운데 말하리라. 내가 하나님께 아뢰며, 나를 정죄하지 마소서, 하리라. 어찌하여 주께서 나와 다투시는지 내게 보여 주소서. 주께서 학대하시는 것과 주의 손으로 지으신 것을 멸시하시고 사악한 자의 계략 위에 빛을 비추어 주시는 것이 주께 선한 일이니이까? 주께서 육신의 눈을 가지셨나이까? 주께서 사람이 보는 것처럼 보시나이까? 주의 날들이 사람의 날들과 같나이까? 주의 연수들이 사람의 날들과 같으므로 주께서 내 불법을 조사하시고 내 죄를 찾아내시나이까? 주께서는 내가 사악하지 아니한 줄 아시나이다. 주의 손에서 건져 낼 자가 아무도 없나이다. 주께서 주의 손으로 나를 만드시고 사방으로 내 전체를 빚으셨으되 이제는 나를 멸하시나이다. 간청하오니 기억하옵소서. 주께서 나를 진흙처럼 만드셨거늘 다시 흙으로 데려가려 하시나이까? 10 주께서 나를 젖같이 쏟으셨으며 치즈처럼 엉기게 하지 아니하셨나이까? 11 주께서 나를 살갗과 살로 입히시고 뼈와 힘줄로 내게 울타리를 치셨으며 12 생명과 호의를 내게 베푸시고 주의 돌보심으로 내 영을 보존하셨나이다. 13 주께서 이것들을 주의 마음속에 숨기셨사온즉 이 일이 주께 있는 줄 내가 아나이다. 14 내가 죄를 지으면 주께서 나를 주목하시고 내 불법을 사면하지 아니하시리이다. 15 내가 사악하면 내게 화가 있을 것이오며 내가 의로울지라도 내 머리를 들지 아니하리이다. 나는 혼란으로 가득하오니 그런즉 주께서는 내 고난을 보소서. 16 그것이 늘고 있나이다. 주께서 사나운 사자처럼 나를 사냥하시다가 주의 놀라우심을 내게 다시 보여 주시나이다. 17 주께서 주의 증인들을 새로이 세우사 나를 치시며 나를 향하여 주의 격노를 더하시니 변화와 싸움이 나를 치나이다. 18 그런즉 어찌하여 주께서 나를 태에서 나오게 하셨나이까? 오 내가 숨을 거두어 아무 눈에도 보이지 아니하였더라면 얼마나 좋았을까! 19 내가 있지 아니한 것처럼 되었어야 마땅하며 태에서 무덤으로 옮겨졌어야 마땅하였나이다. 20 내 날들은 그 수가 적지 아니하니이까? 그런즉 이제 그치시고 나를 내버려 두사 내가 잠시나마 위로를 얻게 하시되 21 내가 돌아오지 못할 곳 즉 어둠과 사망의 그늘진 땅으로 가기 전에 그리하소서. 22 어둠의 땅은 어둠 그 자체와 같으며 사망의 그늘진 땅은 어떤 질서도 없고 거기서는 빛이 어둠 같으니이다, 하니라.

Copyright information for KorHKJ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