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b 19

그때에 욥이 응답하여 이르되, 너희가 어느 때까지 내 혼을 괴롭게 하며 말들로 나를 산산조각 내려느냐? 너희가 이같이 열 번이나 나를 모욕하였으되 내게 낯선 자처럼 행하고도 부끄러워하지 아니하는도다. 참으로 내가 잘못을 저질렀다 해도 내 잘못은 내게 남아 있느니라. 참으로 너희가 나를 대적하여 너희 자신을 높이고 나를 대적하여 내 수치를 말하려 할진대 하나님께서 나를 뒤엎으시고 자신의 그물로 나를 에워싸신 줄 이제 알지니라. 보라, 내가 억울하여 부르짖으나 그분께서 내 말을 듣지 아니하시고 내가 크게 부르짖으나 심판이 없도다. 그분께서 내 길을 둘러 막으사 내가 지나가지 못하게 하시고 내 행로들에 어둠을 두시며 내게서 내 영광을 빼앗아 가시고 관을 내 머리에서 가져가시며 10 사방에서 나를 멸하셨으므로 내가 사라졌도다. 또 그분께서 내 소망을 나무처럼 옮기시고 11 또한 나를 향해 친히 진노하시며 나를 자신의 원수들 중의 하나로 여기시는도다. 12 그분의 군대가 함께 나아와 나를 치려고 자기들의 길을 쌓아 올리며 내 장막을 둘러 진을 치는도다. 13 그분께서 내 형제들을 내게서 멀리 떠나가게 하시니 내가 아는 사람들이 진실로 내게 낯선 자가 되었도다. 14 내 친척들은 끊어지고 내 친한 친구들은 나를 잊었도다. 15 내 집에 거하는 자들과 내 여종들이 나를 낯선 자로 여기니 내가 그들의 눈앞에서 외인이 되었도다. 16 내가 내 종을 불러도 그가 대답하지 아니하매 내 입으로 그에게 간청하였도다. 17 내가 내 몸에서 난 자식들로 인해 간청하였으되 내 숨결이 내 아내에게 낯설도다. 18 참으로 어린아이들도 나를 업신여기고 내가 일어서면 나를 비방하였도다. 19 내 마음속 친구들이 다 나를 몹시 싫어하며 내가 사랑한 자들이 나를 치려고 돌이켰도다. 20 내 뼈가 살갗과 살에 달라붙으니 내가 잇몸만 가지고 피신하였도다. 21 오 내 친구들아, 너희는 나를 불쌍히 여길지어다. 나를 불쌍히 여길지어다. 하나님의 손이 나를 건드리셨느니라. 22 너희가 어찌하여 하나님처럼 나를 핍박하며 내 살로 만족하지 아니하느냐? 23 오 이제 내 말들이 기록된다면 얼마나 좋을까! 오 그것들이 한 권의 책으로 인쇄된다면 얼마나 좋을까! 24 그것들이 철필과 납으로 바위에 영원토록 새겨진다면 좋으리로다! 25 내가 알거니와 내 구속자께서 살아 계시고 또 마지막 날에 그분께서 땅 위에 서시리라. 26 내 살갗의 벌레들이 이 몸을 멸할지라도 내가 여전히 내 육체 안에서 하나님을 보리라. 27 내 콩팥이 내 속에서 소멸될지라도 내가 직접 그분을 보리니 다른 것이 아니요, 내 눈이 바라보리로다. 28 오직 너희는 마땅히 이르기를, 문제의 뿌리가 내 안에서 발견되었거늘 어찌하여 우리가 그를 핍박하느냐? 할지니라. 29 너희는 칼을 두려워할지니라. 진노는 칼의 형벌을 가져오나니 이로써 너희가 심판이 있음을 알게 되리라, 하니라.

Copyright information for KorHKJ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