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b 32

욥이 자신의 눈에 의로웠으므로 이에 이 세 사람이 그에게 응답하기를 그치니라. 그때에 람의 친족 중에서 부스 사람 바라겔의 아들 엘리후의 진노가 타올랐는데 욥을 향하여 그의 진노가 타오른 것은 그가 하나님보다 도리어 자기를 의롭다 하였기 때문이요, 또 그의 세 친구를 향하여 그의 진노가 타오른 것은 그들이 대답을 찾지도 못한 채 욥을 정죄하였기 때문이라. 이제 엘리후는 그들이 자기보다 나이가 많으므로 욥이 말할 때까지 기다리다가 이 세 사람의 입에서 응답이 없음을 보고 그때에 그의 진노가 타오르니라. 부스 사람 바라겔의 아들 엘리후가 응답하여 이르되, 나는 젊고 당신들은 매우 늙었으므로 내가 두려워서 내 의견을 감히 당신들에게 보이지 못하였노라. 내가 이르기를, 날수가 말할 것이요, 많은 연수가 지혜를 가르치리라, 하였노라. 그러나 사람 안에는 영이 있고 전능자의 영감이 그들에게 명철을 주나니 위대한 자들이라고 늘 지혜롭지 아니하며 나이 든 자들이라고 판단의 공의를 깨닫지 아니하느니라. 10 그러므로 내가 이르기를, 내게 귀를 기울이라, 하였나니 나도 내 의견을 보이리라. 11 보라, 나는 당신들의 말을 기다렸노니 당신들이 할 말을 찾았을 때에 내가 당신들의 변론에 귀를 기울였노라. 12 참으로 내가 당신들에게 주목하였으나, 보라, 당신들 중의 아무도 욥을 설득하거나 그의 말에 대답하지 못하였도다. 13 당신들은 삼가 이르기를, 우리가 우리의 지혜를 발견하였는데 그를 몰아내는 이는 하나님이시요, 사람이 아니라, 하지 말라. 14 이제 그가 자기의 말을 내게로 향하게 하지 아니하였으니 나도 당신들의 말로 그에게 응답하지 아니하리라. 15 그들이 놀라서 더 이상 응답하지 아니하며 말하기를 그만두었도다. 16 (그들이 말하지 아니하고 가만히 서서 더 이상 답변하지 아니하므로) 내가 기다리다가 17 이르되, 나도 내 몫의 말로 대답하고 나도 내 의견을 보이리라, 하였나니 18 내게는 말할 내용이 가득하며 내 안에 있는 영이 나를 강권하는도다. 19 보라, 내 배는 구멍 없는 포도즙 통 같으며 새 부대 같이 터지려 하는도다. 20 내가 말을 하여야 시원할 터인즉 내 입술을 열어 응답하리라. 21 청하건대 내가 어떤 사람의 외모를 용납하지 말게 하며 사람에게 아첨하는 호칭을 붙이지 말게 할지니 22 나는 아첨하는 호칭 붙이는 것을 알지 못하느니라. 그리하면 나를 만드신 분께서 나를 속히 데려가시리로다.

Copyright information for KorHKJ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