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b 7

땅 위에 사는 사람에게는 정해진 기한이 있지 아니하냐? 그의 날들은 또한 품꾼의 날들과 같지 아니하냐? 종이 저녁의 어둠을 간절히 바라고 품꾼이 자기 일의 품삯을 기다리는 것 같이 내가 허무한 달들을 소유하게 되었으며 또 고달픈 밤들이 내게 정하여졌도다. 내가 누울 때면 말하기를, 언제나 일어날까, 언제나 밤이 지나갈까? 하며 날이 샐 때까지 하염없이 이리저리 뒤척이는도다. 내 살에는 벌레들과 흙덩이가 입혀졌고 내 살갗은 터지고 역겹게 되었으며 내 날들은 베 짜는 자의 북보다 빠르며 소망도 없이 허비되는도다. 오 내 생명이 바람임을 기억하소서. 내 눈이 다시는 좋은 것을 보지 못하리이다. 나를 본 자의 눈이 다시는 나를 보지 못하리니 주의 눈이 내 위에 있은즉 내가 있지 아니하나이다. 구름이 소멸되어 사라짐같이 무덤에 내려가는 자도 다시는 올라오지 못하리니 10 그가 다시는 자기 집으로 돌아가지 못하며 그의 처소도 다시는 그를 알지 못하리이다. 11 그런즉 내가 내 입을 금하지 아니하고 내 영의 고통 속에서, 내 혼의 쓰라림 속에서 불평하리이다. 12 내가 바다나 고래이기에 주께서 나를 감시하시나이까? 13 내가 말하기를, 내 잠자리가 나를 위로하고 내 잠자는 의자가 내 원통함을 풀어 주리라, 할 때에 14 주께서 꿈들로 나를 놀라게 하시며 환상들을 통해 나를 두렵게 하시나이다. 15 그러므로 내 혼이 내 생명을 택하느니 차라리 숨이 막히는 것과 죽는 것을 택하나이다. 16 내가 내 생명을 싫어하며 계속해서 사는 것을 원치 아니하오니 나를 내버려 두소서. 내 날들은 헛것이니이다. 17 사람이 무엇이기에 주께서 그를 크게 만드시나이까? 또 주께서 주의 마음을 그에게 두시나이까? 18 또 주께서 아침마다 그를 찾아보시고 매 순간 단련하시나이까? 19 주께서 내게서 떠나지 아니하시며 혹은 내가 침을 삼킬 때까지 나를 내버려 두지 아니하시기를 어느 때까지 하시리이까? 20 오 사람들을 보존하시는 주여, 내가 죄를 지었사오니 주께 무엇을 하여야 하리이까? 주께서 어찌하여 나를 세우사 주를 대적하는 과녁이 되게 하시며 내가 내 자신에게 무거운 짐이 되게 하셨나이까? 21 주께서 어찌하여 내 범법을 용서하지 아니하시며 내 불법을 제거하지 아니하시나이까? 내가 이제 흙 속에서 잠들리니 주께서 아침에 나를 찾으실지라도 내가 있지 아니하리이다, 하니라.

Copyright information for KorHKJ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