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salms 42

고라의 아들들을 위해 악장에게 준 마스길

오 하나님이여, 사슴이 물 시내를 찾기에 갈급함같이 내 혼이 주를 찾기에 갈급하나이다. 내 혼이 하나님 곧 살아 계신 하나님을 찾기에 목이 타니 내가 어느 때에 가서 하나님 앞에 보이리요? 그들이 계속해서 내게 말하기를, 네 하나님이 어디 있느냐? 하므로 내 눈물이 밤낮으로 내 음식이 되었도다. 내가 전에 그 무리 곧 거룩한 날을 지킨 무리와 함께 기쁨과 찬양의 소리를 내며 하나님의 집에 갔으므로 이 일들을 기억할 때에 내가 내 혼을 내 속에서 쏟아 내는도다. 오 내 혼아, 어찌하여 네가 낙심하느냐? 어찌하여 네가 내 속에서 불안해하느냐? 너는 하나님께 소망을 두라. 그분의 얼굴의 도우심으로 인하여 내가 여전히 그분을 찬양하리로다. 오 나의 하나님이여, 내 혼이 내 속에서 낙심하므로 내가 요르단 땅과 헤르몬 족속의 땅과 미살 산에서부터 주를 기억하리이다. 주의 폭우 소리에 깊음이 깊음을 부르며 주의 모든 파도와 물결이 내 위로 넘어갔나이다. 그러할지라도 주께서 낮에는 자신의 인자하심을 명령하시며 밤에는 그분의 노래가 내게 있으므로 내가 내 생명의 하나님께 기도하리로다. 내 반석이신 하나님께 내가 말하기를, 주께서 어찌하여 나를 잊으셨나이까? 내가 어찌하여 원수의 학대로 인해 애곡하며 다니나이까? 하리로다. 10 내 원수들이 내 뼈를 찌르는 칼같이 나를 모욕하며 날마다 내게 말하기를, 네 하나님이 어디 있느냐? 하는도다. 11 오 내 혼아, 어찌하여 네가 낙심하느냐? 어찌하여 네가 내 속에서 불안해하느냐? 너는 하나님께 소망을 두라. 내 얼굴의 건강이시요, 내 하나님이신 그분을 내가 여전히 찬양하리로다.

Copyright information for KorHKJ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