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salms 74

아삽의 마스길

오 하나님이여, 주께서 어찌하여 우리를 영원히 내던지셨나이까? 주께서 어찌하여 주의 초장의 양들을 향해 주의 분노의 연기를 뿜으시나이까? 주께서 옛적에 사신 주의 회중과 주께서 구속하신 주의 상속 막대기를 기억하시오며 주께서 거하시던 이 시온 산도 기억하소서. 주의 발을 영구히 황폐한 것 즉 원수가 성소에서 악하게 행한 모든 것 쪽으로 드소서. 주의 원수들이 주의 회중들 한가운데서 소리를 지르며 자기들의 깃발을 세워 표적들로 삼았나이다. 전에는 사람이 도끼를 들어 굵은 나무들을 찍음으로 유명하게 되었으나 이제는 그들이 도끼와 망치로 그곳의 조각품을 단번에 쳐서 부수고 주의 성소에 불을 지르며 주의 이름이 있는 거처를 땅에 내던짐으로 그것을 더럽혔나이다. 그들이 마음속으로 이르기를, 우리가 그것들을 함께 멸하자, 하고 그 땅에 있는 하나님의 모든 회당을 불태웠나이다. 우리가 우리의 표적들을 보지 못하니 대언자도 더 이상 없으며 이 일이 얼마나 오래 갈지 아는 자도 우리 가운데 없나이다. 10 오 하나님이여, 대적이 어느 때까지 모욕하리이까? 원수가 주의 이름을 영원히 모독하리이까? 11 어찌하여 주께서 주의 손 곧 주의 오른손을 거두시나이까? 주의 품에서 그 손을 꺼내소서. 12 하나님은 옛적부터 나의 왕이 되사 땅의 한가운데서 구원을 이루시나이다. 13 주께서 주의 능력으로 바다를 나누시고 물들 가운데 있는 용들의 머리들을 깨뜨리시며 14 리워야단의 머리들을 산산조각 내시고 그를 광야에 거주하는 백성에게 먹을 것으로 주시며 15 샘과 큰물을 쪼개어 가르시고 거센 강들을 마르게 하셨나이다. 16 낮도 주의 것이요, 밤도 주의 것이니 주께서 빛과 해를 마련하셨으며 17 땅의 모든 경계를 정하시고 여름과 겨울을 만드셨나이다. 18 오 주여, 이것을 기억하소서. 곧 원수가 모욕하였으며 어리석은 백성이 주의 이름을 모독하였나이다. 19 오 주의 산비둘기의 혼을 사악한 자들의 무리에게 넘겨주지 마시며 주의 가난한 자들의 회중을 영원히 잊지 마소서. 20 언약에 관심을 기울이소서. 땅의 어두운 곳들에는 잔혹함의 처소들이 가득하나이다. 21 오 학대받는 자가 부끄러이 돌아가게 하지 마시고 가난한 자와 궁핍한 자가 주의 이름을 찬양하게 하소서. 22 오 하나님이여, 일어나사 주의 주장을 변호하시고 어리석은 사람이 날마다 주를 모욕하는 것을 기억하소서. 23 주의 원수들의 음성을 잊지 마소서. 주를 대적하려고 일어나는 자들의 소동이 계속해서 늘고 있나이다.

Copyright information for KorHKJ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