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salms 77

악장 여두둔에게 준 아삽의 시,

내가 내 목소리로 하나님께 부르짖으며 내 목소리로 하나님께 부르짖으니 그분께서 내게 귀를 기울이셨도다. 내 고난의 날에 내가 주를 찾았나니 나의 아픈 상처가 밤에 생기고 멈추지 아니하매 내 혼이 위로받기를 거절하였도다. 내가 하나님을 기억하고도 괴로워서 하소연하였으며 내 영은 짓눌렸도다. 셀라. 주께서 내 눈을 붙드사 깨어 있게 하시니 내가 심히 괴로워서 말도 할 수 없나이다. 내가 옛날 곧 오래된 시대의 여러 해를 깊이 생각하였사오며 밤에 부른 나의 노래를 기억하고 내 마음과 이야기하며 내 영이 부지런히 살펴 이르기를, 주께서 영원히 버리실까? 그분께서 다시는 호의를 베풀지 아니하실까? 그분의 긍휼은 영원토록 깨끗이 사라졌는가? 그분의 약속은 영원히 끊어졌는가? 하나님께서 은혜 베푸시는 것을 잊으셨는가? 그분께서 분노하사 자신의 친절한 긍휼을 닫으셨는가? 하였나이다. 셀라. 10 또 내가 말하기를, 이것이 나의 연약함이라, 하였으되 내가 지극히 높으신 이의 오른손의 여러 해를 기억하리이다. 11 내가 주께서 행하신 일들을 기억하리니 참으로 주께서 옛적에 행하신 이적들을 기억하리이다. 12 내가 또한 주의 모든 일을 묵상하고 주께서 행하신 일을 이야기하리이다. 13 오 하나님이여, 주의 길이 성소에 있사오니 누가 우리 하나님같이 위대하신 하나님이니이까? 14 주는 이적들을 행하시는 하나님이시니 주께서 주의 능력을 백성 가운데 밝히 보이셨으며 15 주의 팔로 주의 백성 곧 야곱과 요셉의 아들들을 구속하였나이다. 셀라. 16 오 하나님이여, 물들이 주를 보았나이다. 물들이 주를 보고 무서워하며 깊음들도 소동하였나이다. 17 구름들이 물을 쏟고 하늘들이 소리를 보내며 주의 화살들도 널리 날아갔나이다. 18 주의 천둥소리가 하늘에 있으며 번개들이 세상을 비추니 땅이 떨고 흔들렸나이다. 19 주의 길이 바다에 있으며 주의 행로가 큰물들에 있으니 주의 발자취는 알 수 없나이다. 20 주께서 주의 백성을 양 떼같이 모세와 아론의 손으로 인도하셨나이다.

Copyright information for KorHKJ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