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salms 88

고라의 아들들을 위한 노래 또는 시, 마할랏 르안놋에 맞추어 악장에게 준 것, 에스라 사람 헤만의 마스길

오 주 내 구원의 하나님이여, 내가 밤낮으로 주 앞에서 부르짖었사오니 나의 기도가 주 앞에 이르게 하시며 나의 부르짖음에 주의 귀를 기울이소서. 내 혼이 고난들로 가득하고 내 생명이 무덤에 가까이 이르나이다. 나는 구덩이로 내려가는 자들과 함께 계수되고 기력이 없는 자 같으며 무덤 속에 누워 있는 죽임 당한 자들같이 죽은 자들 가운데서 자유롭나이다. 주께서 그들을 다시는 기억하지 아니하시나니 그들은 주의 손에서 끊어졌나이다. 주께서 나를 가장 낮은 구덩이와 어둠과 깊음들 속에 두셨사오며 주의 진노로 나를 심히 누르시고 주의 모든 파도로 나를 괴롭게 하셨나이다. 셀라. 주께서 내가 아는 자들을 내게서 멀리 떠나게 하시고 나로 하여금 그들에게 가증한 것이 되게 하셨사오니 나는 갇혀서 나아갈 수 없나이다. 고난으로 인하여 내 눈이 애곡하나이다. 주여, 내가 날마다 주를 부르며 주를 향해 내 두 손을 내밀었나이다. 10 주께서 죽은 자들에게 이적들을 보이시겠나이까? 죽은 자들이 일어나 주를 찬양하리이까? 셀라. 11 주의 인자하심이 무덤 속에서 밝히 드러나리이까? 주의 신실하심이 파멸 속에서 밝히 드러나리이까? 12 주의 이적들이 어둠 속에서 알려지리이까? 주의 의가 망각의 땅에서 알려지리이까? 13 그러나, 오 주여, 내가 주께 부르짖었사오니 아침에 나의 기도가 주보다 앞서 가리이다. 14 주여, 어찌하여 나의 혼을 던져 버리시나이까? 어찌하여 주의 얼굴을 내게 숨기시나이까? 15 내가 어릴 적부터 고난을 당하고 죽을 각오가 되었사오며 주의 두려움을 겪을 때에 마음이 혼란하였나이다. 16 주의 맹렬한 진노가 내 위로 넘어가고 주의 두려움이 나를 끊었나이다. 17 그것들이 날마다 물같이 와서 나를 에워싸며 다 같이 나를 둘러쌌나이다. 18 주께서 나의 사랑하는 자와 친구를 내게서 멀리 떠나게 하시며 내가 아는 자들을 어둠 속에 두셨나이다.

Copyright information for KorHKJ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