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g of Solomon 5

내 누이, 내 정혼자야, 내가 내 동산에 들어와 내 몰약과 내 향료를 거두고 내 벌집과 내 꿀을 먹으며 내 포도즙과 내 젖을 마셨으니, 오 친구들아, 먹을지어다. 오 사랑하는 자들아, 마시되 참으로 풍성히 마실지어다.

¶내가 잘지라도 내 마음은 깨어 있나니 그것은 문을 두드리시는 나의 사랑하는 이의 목소리로다. 이르시되, 나의 누이, 나의 사랑, 나의 비둘기, 나의 더럽혀지지 아니한 자여, 나를 위해 문을 열어 다오. 내 머리에 이슬이 가득하며 내 머리채에 밤의 이슬방울이 가득하니라, 하시는도다. 내가 옷을 벗었으니 어찌 그것을 입으리요? 내가 발들을 씻었으니 어찌 그것들을 더럽히리요? 나의 사랑하는 이가 문구멍으로 손을 들이미시매 내 속 중심이 그분으로 인해 움직였으므로 내가 나의 사랑하는 이에게 문을 열기 위해 일어나니 내 손이 몰약과 함께, 내 손가락이 달콤한 냄새를 내는 몰약과 함께 자물쇠 손잡이로 떨어졌도다. 내가 나의 사랑하는 이에게 문을 열었으나 나의 사랑하는 이는 스스로 물러나 가셨도다. 그분께서 말씀하실 때에 내 혼이 쇠하였나니 내가 그분을 찾았으나 만날 수 없었고 그분을 불렀으나 그분께서 내게 응답하지 아니하셨도다. 도시를 도는 파수꾼들이 나를 만나매 그들이 나를 쳐서 내게 상처를 입혔으며 성벽들을 지키는 자들이 내게서 내 너울을 빼앗아 갔도다. 오 예루살렘의 딸들아, 내가 너희에게 당부하노니 너희가 나의 사랑하는 이를 만나거든 내가 사랑으로 인하여 병이 났다고 그분께 전하려무나.

¶오 여자들 가운데 가장 어여쁜 자야, 너의 사랑하는 이가 다른 사람의 사랑하는 자보다 나은 것이 무엇이냐? 너의 사랑하는 이가 다른 사람의 사랑하는 자보다 나은 것이 무엇이기에 네가 우리에게 이같이 당부하느냐? 10 나의 사랑하는 이는 희고도 불그스레하니 만 명 가운데 가장 뛰어나시도다. 11 그분의 머리는 가장 좋은 정금 같으며 그분의 머리채는 숱이 많고 까마귀같이 검도다. 12 그분의 눈은 물 많은 강가에 사는 비둘기의 눈 같아서 젖으로 씻은 것 같고 알맞게 박혔도다. 13 그분의 뺨은 향료 꽃밭 같고 향기로운 꽃들과도 같으며 그분의 입술은 백합 같아서 달콤한 냄새를 내는 몰약을 떨어뜨리는도다. 14 그분의 손은 녹주석을 박은 금반지 같고 그분의 배는 사파이어를 입힌 빛나는 상아 같도다. 15 그분의 다리는 정금 받침 위에 세운 대리석 기둥 같고 그분의 용모는 레바논 같으며 백향목처럼 빼어나고 16 그분의 입은 지극히 달콤하니 참으로 그분은 모든 것이 사랑스럽도다. 오 예루살렘의 딸들아, 이분이 나의 사랑하는 이시요, 이분이 나의 친구시로다.

Copyright information for KorHKJV